YTN

"후보 연대 가능성 낮다 60.2%...영향 못 줄 것 '과반'"

실시간 주요뉴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제3 지대 후보 간 연대 가능성을 낮게 보는 여론이 많고, 설사 성사되더라도 대선 결과에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보는 비율이 절반 이상이었습니다.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대선 정기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제외한 다른 정당 후보들의 연대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한 물음에 높음이 28.3%, 낮음이 60.2%였습니다.

연대나 단일화가 성사되더라도 대선 결과에 영향 주지 못할 것이란 비율이 51.4%로, 영향 줄 것이란 대답 45.1%보다 오차 범위 밖에서 더 높았습니다.

코로나19 방역 강화 대책에 대해선 10명 가운데 7명 가까이 적절하다고 봤는데, 부적절하다고 본 비율보다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의뢰 기관 : YTN
-조사 기관 : 리얼미터
-조사 기간 : 2021년 12월 6일~7일
-조사 대상 :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36명
-조사 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 조사(ARS)
-표집 방법 : 무선(90%), 유선(10%)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성별,연령대별, 권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추출
-응답률 : 7.5%
-표본오차: ±3.0%p(95% 신뢰 수준)
-전체 질문지 등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www.realmeter.net)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www.mesdc.go.kr) 홈페이지 참조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