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대선' 하면 떠오르는 건?...'가짜뉴스'의 추억

실시간 주요뉴스

통일부의 가짜뉴스 모니터링 예산 2억 원.

통일부가 처음 신설한 예산인데 왜 통일부가 이런 예산을 가져야 할까.

그것은 지난 4년을 돌아보면 바로 알 수 있습니다.

보시면 3월 말부터 4월 초로 넘어가면서 한반도 전쟁설이 막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결국은 일간지에도 이게 실리게 됐죠.

대선 후에 대통령이 아직 취임하지 않은 공백기인데 이런 전쟁론이 막 나돈 겁니다.

시작은 일본의 한 개인 블로그였습니다.

보시죠.

4월 27일이 달빛이 없어서 미군이 유리하기 때문에 처들어갈 거다.

자위대에 있는 내 아는 사람이 전쟁 소집됐다고 하더라.

SNS 누리꾼이 일본에만 있는 건 아니죠.

보십시오.

바로 중국 SNS에서 중국군도 이동을 한다.

그다음에 또 우리 SNS를 볼까요?

우리는 북한 폭격, 곧 임박.

D-데이는 4월 27일.

계속 이런 소문이 나돌았습니다.

블로그나 커뮤니티는 이렇다고 치더라고 언론은 어땠을까요.

우리 언론은 침착하게 잘 대응했는가.

보십시오.

미국의 무시무시한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북한을 향해서 한반도 쪽으로 지금 오고 있다.

대규모 공세의 포문을 연다라고 했는데 며칠 뒤에 오긴 뭘 와, 정작 반대 방향으로 갔다.

물론 이런 가짜뉴스가 아시아에서만 만들어지는 건 아닙니다.

보실까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망했다고 CNN이 오보를 냈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쿠데타를 일으켜서 오라비를 몰아냈다고 또 미국 글로브지가 이상한 보도를 했고. 왜 이럴까.

그런데 김정일, 김정은이라는 이름이 들어가면 한국, 미국, 영국, 일본 할 것 없이 어디서나 조회수가 엄청나게 올라갑니다.

그리고 오보가 나도 책임질 일은 역시 없는 거죠.

대선이 다가옵니다.

우리는 또 마음의 준비를 해야 되는 걸까요?

변상욱의 앵커리포트였습니다.

YTN 변상욱 (byuns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