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李 '커플 후드티' 선거 운동...김종인 "금태섭 영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극적으로 갈등을 해소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함께 부산을 찾아 합동 선거운동을 벌였습니다.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중도 인사로 분류되는 금태섭 전 의원의 영입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잠행 사흘 만에 이뤄진 이른바 '울산 회동' 바로 다음 날,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함께 간 곳은 부산이었습니다.

부산시당에서 첫 현장 선거대책위 회의를 열고 당 중심의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어야 할 국민에 대한 의무가 있는….]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지역 공약들도 상당히 신선한 방법으로 젊은 세대에게 투영될 수 있도록 기획하고 있습니다. 시당과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일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윤 후보는 또, 우리나라 정치사 100년 중 최초의 30대 당 대표를 만난 게 큰 행운이라면서, 이 대표에게 선거운동의 전권을 맡기겠다고 몸을 낮췄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준석 대표께서 기획하고 결정하신 부분을 제가 전적으로 수용해서 이런 옷을 입고 뛰라고 하면 뛰고….]

이 대표가 전투복이라고 명명한 '빨간색 후드 티'를 맞춰 입고 함께 젊음의 거리를 찾기도 했습니다.

시민들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하며 곳곳을 누비자 거리는 인파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6일 국민의힘 선대위 공식 발족을 앞두고 물밑 조율도 계속됐습니다.

윤 후보 측 권성동 사무총장과 총괄상황본부장이 유력한 임태희 전 이명박정부 비서실장이 잇따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찾아 인선과 선대위 구성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따로 부서를 만들어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중도 인사인 금태섭 전 의원의 합류를 공식화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 : 선대위가 요란하게 기구만 크다고 해서 선대위가 잘 되는 게 아니에요. 내가 할 일만 부서를 만들어서 해나갈 거예요.]

[권성동 / 국민의힘 사무총장 : 금태섭 전 의원은 합류할 가능성이 크고요. 권경애 변호사 등 중도적인 인물 영입을 좀 더 고려하자는 그런 말씀이 있었습니다.]

##[스탠드업]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부진한 양상을 보였던 윤석열 후보.

울산 회동 이후 바로 부산에서부터 공동 선거운동을 시작했는데 오는 6일 선대위 출범을 마디로 여론이 반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부산에서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