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전북 민심 탐방 이틀째...윤석열, '갈등 봉합' 이준석과 부산 일정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전북 방문 이틀째…군산 공설시장 방문
착공 30주년 맞은 새만금에서 ’국민 반상회’ 개최
이어 남원의료원 찾아 ’공공의료’ 중요성 강조
[앵커]
주말을 맞아 여야 대선 주자들은 지역 표심 잡기에 주력합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틀째 전북을 누비며 텃밭 다지기를 이어가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이준석 대표와 갈등을 봉합한 뒤 처음으로 부산에서 공동 선거운동에 들어갑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아영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민생 버스를 타고 전북을 방문한 이재명 후보, 오늘은 어디로 향합니까?

[기자]
전북 민심 탐방 이틀째인 오늘은 군산에서 첫 일정을 시작합니다.

잠시 뒤 군산 공설시장 방문해 상인들과 만나 민생을 살피고요.

이후 김제로 이동해 착공 30주년을 맞은 새만금에서 지역 주민들과 만나 '국민 반상회'를 열 예정입니다.

이어서는 남원으로 향합니다.

지역 거점 공공병원인 남원의료원을 찾아 공공의료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할 전망이고요.

저녁에는 국민과 직접 소통에 나섭니다.

임실에 있는 캠핑장에서 '내 인생 득음의 순간'을 주제로 '명심캠프'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 후보는 지난주 광주와 전남에 이어 2주 연속 호남을 훑으며 텃밭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앞서 어제는 전북 소외론을 언급한 데 이어 전북이 고향인 정세균 전 총리와 만났고, 전북 민심 껴안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후보는 오늘 이준석 대표와 함께 부산으로 향했다고요?

[기자]
이른바 이준석 대표 '패싱' 갈등이 극적으로 봉합되면서입니다.

어제 울산 울주에서 전격 만찬 회동을 하며 다시 맞손을 잡았는데요.

게다가 모레 선거대책위 출범을 앞두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까지 '원톱'으로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선대위 진용 문제도 해결됐습니다.

파국을 면한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곧바로 부산에서 첫 공동 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잠시 뒤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부산지역 국민의힘 의원과 현장 선대위 회의를 열 예정이고요.

이어 부산 지역 현안도 살핍니다.

국민의힘 소속인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부산 북항을 방문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 북항 재개발 등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이어 부산 시내에서 시민들과 만나며 거리 인사도 할 예정입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번 부산행은 밑에서부터 치고 올라가는 의미라며, 부산에서 대선 캠페인을 출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