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내가 도운 건 고유정 남편" 이수정, '이해 발언' 해명...사퇴요구는 일축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지난 2019년 강연 영상입니다.

최근 온라인을 중심으로 '고유정 옹호 발언'이라며 짧게 편집된 영상이 빠르게 퍼졌는데요.

고유정은 지난 2019년 제주의 펜션에서 전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한 혐의로 무기징역이 확정됐죠.

의붓아들에 대한 살해 의혹도 일었지만, 재판부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교수가 당시 강연에서 "고유정의 심정이 이해가 된다"고 발언했다며 비판했는데요.

해당 발언 내용 들어보실까요?

[이수정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유튜브 '경인일보', 지난 2019년 6월) : 제 입장에서 보면 너무 그 여자의 심정이 이해가 되는 거죠. 고유정 입장에서 보면 지금 현재 남편을 아주 문제가 많은 사람이니까 이용해먹으려면 이용해먹을 리소스(자원)도 한정이 될 텐데 그럼 그 한정된 재산을 의붓자식하고 나눠서 주고 싶지 않았겠죠, 내 친자식이 있는데. 고유정의 기본적인 이해도는 그런 기준으로 보면 굉장히 당연한 선택이에요, 어떻게 보면. 다만 멀쩡한 일반 사회화가 된 인간들은 그게 나쁜 거라는 걸 알지요. 전처 자식이 뭐가 그렇게 이쁘겠어요? 그렇지만 꼴 보기 싫다는 욕망을 억제를 해야 되는 게 인간의 도리라는 거죠.]

해당 발언을 두고 온라인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뉴스가 있는 저녁' 제작진이 이 교수의 입장을 직접 들어봤는데요.

이 교수는 "고유정의 심리 상태를 분석하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며 "범죄심리학자의 작업 방식을 몰라서 나오는 오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수정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살인범을 이해하지 않고 심리 분석 보고서를 쓸 수 있나요? 일단 이해를 해야 뭐라도 의견을 낼 거 아니야. 범행 동기를 설명해야 되는 게 내 직업인데. 범죄심리학자는 빙의는 아니지만 범죄자 마음속에 들어가야 그 사람이 범행 당시에 왜 죽였는지를 설명할 수 있잖아요.]

오히려 자신이 도왔던 것은 고유정의 아들 살해 혐의를 의심한 남편이라며 지금의 논란은 정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유정의 남편 측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교수가 도움을 준 것은 사실"이라며 "이 교수가 범죄자를 두둔하는 사람처럼 오해받는 것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이 어제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졌는데요.

홍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교수가 선대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을 윤 후보에게 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잠행 중인 이준석 대표 역시 이 교수의 영입을 공개적으로 반대해왔죠.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자신은 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자진 사퇴할 의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수정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나는 고유정 사건에 대해서는 내가 담당했던 사건이니까 해명할 의무가 있지만 나머지 내용은 그분들에게 여쭤보세요. 저는 대화가 필요하고 설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에요. 왜냐하면 만나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 나를 미워할 리는 없잖아요.]

이 교수는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이후 모든 정부 행사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YTN 안귀령 (ag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