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준석 "尹 선출 이후 당무 한 적 없어...'요구조건' 운운은 모욕"

실시간 주요뉴스

사흘째 잠행을 이어가며 제주로 향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후보가 선출된 이후 당무를 해본 적이 없다며 윤 후보를 에둘러 겨냥했습니다.

이 대표는 제주 4·3 평화공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이 교체된 이후 당무와 관련한 보고나 실질적인 협의를 거친 적이 없고 따라서 당무 공백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선대위의 '원톱'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고 김 위원장의 일사불란한 지휘 체계를 확보하기 위해 자신은 지역에서 홍보에 국한된 역할만 하는 게 옳을 것 같다면서 당분간 서울로 복귀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특히 자신이 뭔가 구체적인 걸 요구하기 위해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는 건 굉장히 심각한 모욕이라면서, 선대위의 원활한 운영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협조할 생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윤 후보의 핵심 관계자로 언급되는 사람들의 모욕적인 발언이 상황을 악화시킨다면서 자신이 홍보비를 탐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사람 등에 대해서는 인사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황혜경 (whitepaper@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