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1호 인재 영입...윤석열, 이틀째 충청 공략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년 대선이 9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대선 후보의 표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30대 워킹맘을 1호 인재로 깜짝 발탁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이틀째 중원 공략을 이어갔습니다.

국회로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아영 기자!

이재명 후보의 1호 영입 인재 이력이 상당히 독특한데요.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입니까?

[기자]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 겸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입니다.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국방 전문가이자 우주항공 전문가이고요.

1982년생 30대 워킹맘이기도 합니다.

앞서 여고생을 광주 선대위 공동위원장으로 발탁한 데 이어, 30대 여성 전문가를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파격 영입했습니다.

이 후보는 영입 배경을 설명하며 청년과 미래를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젊은 청년세대의 문제가 곧 우리 사회의 문제 그 자체입니다. 반성을 넘어서서 책임을 져야 할 때가 됐습니다. 앞으로 우리가 미래로 나아가고 경제가 성장하고 공정한 질서가 유지되는 사회로 가야 합니다.]

조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송영길 대표와 함께 '투톱'으로 선대위를 이끌게 됩니다.

이어 이 후보는 창업 지원 공간을 방문해 예비 창업자들과도 만났습니다.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한 만큼 경제 소통 행보에 나선 건데요.

이 자리에서 자본시장 육성과 투자 활성화를 강조했습니다.

이어 오늘 저녁에는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처음으로 예능프로그램에도 출연합니다.

[앵커]
이틀째 충청 민심을 살피고 있는 윤석열 후보, 오늘은 청주로 향했죠?

[기자]
'충청의 아들'을 자임한 윤 후보, 청주 첨단문화산업단지를 찾았습니다.

청년창업자와 청년문화예술인과 만나 간담회를 했는데요.

닷새 연속 청년 소통 행보를 이어가며 청년과 중원을 동시에 공략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2차전지 강소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주 52시간제가 비현실적 제도라며 철폐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또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서는 지역 균형 발전도 강조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충북만이 아니라 우리나라 모든 지역에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원칙을 잘 지켜서 중앙정부는 지원하고 각 지역이 자기 책임 하에 균형발전을 할 수 있도록 만들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내에서는 윤 후보의 선대위 구성과 일정까지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 대표는 어젯밤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SNS에 올린 뒤 향후 일정을 무기한 취소했습니다.

이에 이 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당대표직 사퇴를 포함해 중대결심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런 논란에 윤 후보는 후보로서 역할을 다하는 것뿐이고 사무총장인 권성동 의원에게 이 대표를 만나보라고 했다면서 말을 아꼈고, 권 의원이 이 대표를 만나러 사무실을 찾았지만 만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렸는데요.

이번 패싱 논란을 두고 윤 후보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