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전 부처에 청년 보좌역"...첫 지역순회는 '중원' 충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청년 조직을 띄우면서 모든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배치하겠다며 2030 표심 공략에 나섰습니다.

오늘(29일)부터는 첫 지역 순회 일정으로 2박 3일 동안 '중원' 충청을 방문해 민심을 듣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전날 청년 작가 전시회를 관람한 데 이어 이번엔 '청년 위원회'를 출범시켰습니다.

선거대책위원회 조직총괄본부 산하 청년본부와 함께 별도로 후보가 직접 챙기는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를 가동한 겁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공중에 떠 있는 정책이 아니고 그야말로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는 그런 정책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하는 위원회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좋은 청년 정책을 만드는 걸 넘어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모든 정부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배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대통령실부터 비롯해서 모든 정부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배치해서 유능한 청년 보좌역들을 의사 결정 과정에 참여시키고 필요한 정보도 공유하고….]

첫 지방순회 일정으로는 윤 후보 본가가 있는 곳이자, 모든 선거의 캐스팅보트 지역인 충청지역을 2박 3일 동안 찾습니다.

첫날은 세종과 대전을, 둘째 날은 충북 청주를, 마지막 날은 충남 천안과 아산을 방문합니다.

세종 지역의 경우 지난해 총선에서 '세종을' 지역에 출마했던 김병준 상임 선대위원장이 동행하는데, 사실상 '원톱' 역할을 맡게 될 김 위원장에게 힘이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김병준 / 국민의힘 상임 선대위원장 : 상임선대위원장이 후보 모시고 지방도 가고 하니까 (선대위) 출발을 했다고 보셔야 할 거고요. 현재로는 지금 선대위가 움직이지 않을 수 없으니까 저는 제가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는 겁니다.]

다만, 합류가 불발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관련해서는 여지를 남겨둔 상태입니다.

[이양수 /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 :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방은 현재 당사 6층에 비어있는 채로 있습니다. 모시려는 노력 계속되고 있는데 주변 분들 통한 물밑에서 우선 진행되는 게 자연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선대위 구성으로 내홍을 겪으며 주춤했던 윤석열 후보!

이번 대선의 캐스팅보트로 떠오른 2030 세대와 충청 표심 집중 공략으로 승기를 잡기 위해 다시 박차를 가하는 모습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