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윤석열 "모든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배치 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 본인이 직접 맡아서 운영할 '청년 조직'을 출범시킵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청년들이 모여, 각계 의견을 고루 대변하도록 하고 공약에도 반영하겠다는 전략입니다.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후보]
오늘 여러분들 이렇게 만나게 돼서 기쁩니다. 그리고 청년위원회 위원들 명단을 보니까 상당수는 이미 지난번에 정책지원할 때도 보고 몇 차례 만난 분들이어서 아주 반가웠습니다.

청년의 표심을 잡으려고 선거 때마다 아마 많은 정치 세력들이 애를 쓰고 있는데 저는 지난 경선 때부터 많은 정치 세력들이 해 오던 그런 건 안 하겠다고 했습니다.

우리 청년들이 얼마나 똑똑한데 머리도 별로 안 좋은 기성세대가 청년 표심 잡겠다고 한다고 그게 오는 것도 아니고. 정직하게 국가의 장래를 위해서 해야 될 일을 뚜벅뚜벅 하면 우리 청년들이 나의 미래에 가장 올바른 선택이 무엇인가라고 잘 판단하실 거로 저는 확신하고 있습니다. 제가 청년에 관한 정책으로 늘 확고하게 가지고 있는 것은 청년을 위한 좋은 정책을 만들겠다가 아니고 국가를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여기 청년위원회 우리 위원분들도 각자가 자기 영역에서 일정 부분 전문성을 닦아오면서 일을 해 오신 분들이고 향후에 이 국정을 운영하고 정책을 결정하는 데 중장년층들의 생각만 가지고는 올바른 정책을 만들 수가 없습니다.

청년에 관한 것만이 아니고 이를테면 고령사회에 대한 대책 같은 것도 청년들의 스크린을 받아야 되고. 그래서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대통령실부터 비롯해서 모든 정부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다 배치해서 이건 단순한 인턴이 아니고 유능한 청년보좌역들이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그리고 필요한 정보도 공유하고 이렇게 해서 이 의견을 들어야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제가 과거에 사회 진출이 늦기는 했습니다마는 제가 20대, 30대 생각했던 것들이 지금 돌이켜봐도 참 신통한 것들이 많이 있었어요.

그리고 제가 나이가 육십이지만 사실은 디테일에서 조금씩 바뀐 것은 있어도 제가 가지고 있는 철학과 원칙 이런 거에 대해서는 크게 변한 게 없습니다.

그리고 이미 기성세대가 되고 어떤 형식이든지 기득권으로 자리잡은 중장년층들의 생각만을 가지고는 우리 사회 전체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올바른 보편적인 행정과 정책을 펴나가기가 불가능합니다.

벌써 중장년층이 돼서 기사는 없더라도 좋은 자기 차를 타고 자기가 필요한 시간에 자기가 원하는 장소에서 일을 하고 이렇게 하는 중장년층들이 어떻게 버스 타고 자전거 타고 걸어다니고 그리고 일자리를 찾기 위해서 애쓰고 하는 그런 사람들의 애로와 또 그 사람들을 위해서 어떻게 해야 되는지를 알 수가 있겠습니까?

그건 모릅니다. 우리 사회를 중장년층이 되면 자기들 다 겪어왔다고 하지만 그들이 바라보는 사회라고 하는 건 전체가 100이라고 하면 한 20~30밖에 안 됩니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이 사회를 아직 경륜은 부족하지만 더 넓게, 더 많이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그들이 본 인식과 정보를 국가정책에 반영을 해야 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문제고 또 제가 그동안 청년들의 이를테면 대학원 석박사 과정에 있는 정도의 우리 청년들의 정책 제언도 들어봐도 이분들의 실력이 절대로 부족하지 않고요.

정책을 만드는 데 있어서는 최고의 전문가만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이것이 보편적으로 사람들이 쓰기에 편한 제도여야 되는 것이기 때문에 학문적인 고도의 학문성이라는 게 꼭 뒷받침돼야 하는 건 아닙니다.

제가 검찰공무원을 26년 했습니다마는 그 검사생활 한 1년을 하고 나면 선배들이 그런 얘기합니다. 1년만 잘 배우면 일 잘하는 사람은 10년 이상한 것보다 낫다. 여기 검찰 출신인 사무총장도 계시지만 우리 있을 때 그런 얘기 안 들었습니까? 우리 청년들이 기본적으로 대학 졸업하고 또 자기 분야에서 어느 정도 일하고 나서 그들이 우리 사회를 보고 갖게 된 문제의식이라든가 이런 건 상당한 수준입니다.

그게 국가정책에 그대로 반영돼도 국가 전체가 돌아가는 데 전혀 문제가 없는 아주 유용한 정책들이 나올 수 있습니다.

오늘 여러분들 이렇게 우리가 모인 것이 이게 선거운동의 일환이라고 생각하지 마시고 대한민국을 변화시키는 출발이라고 생각을 하시고 여러분들도 적극적으로 참여를 해 주시고. 저희 국민의힘 선대위원회도 총괄본부와 각 본부들 그리고 다양한 위원회들에 여러분들을 청년보좌역으로 대폭 기용을 해서 이번 선거가 정말 대한민국의 뜻 있는 청년들의 축제가 되는 그런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저희도 기획을 하고 있습니다.

저도 금요일날 베틀을 통해서 우리 당에 대변인, 부대변이 됐던 청년들과 차담회를 하면서 제가 약속을 했고요.

YTN 이정미 (smiling3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