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이재명 "농민 기본소득은 농업에 종사하는 개개인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매주 타는 민생 버스, '매타버스'를 타고 텃밭인 호남을 훑고 있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농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간담회를 마친 이 후보는 대표 공약 '농민 기본소득' 제시와 함께 현안과 관련한 브리핑을 할 예정인데요.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저는 정부 당국에서 좀 더 현장감 있게 신속하게 시장 격리조치를 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추가 물량에 대해서는 어차피 시장 격리를 해야 되는데 농민들께서 불안감을 느끼니까 필요한 조치는 정말 현장이 요구하는 대로 신속하게 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기자]
관련해서 내년도 예산안이 500억 정도 됐다는 소식이 전해져서 이것에 대한 생각하고 그리고 두 번째로는 부인이 남편 재임 중에 고통받고 상처받은 부분에 대해서 이런 말씀을 하셨는데 이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을 갖고 계신지 여쭤보고 싶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기도의 농민기본소득일 겁니다, 농촌이 아니고. 농민기본소득은 농촌기본소득하고는 달라서 농업에 종사하는 분 개개인을 지원하는 예산입니다. 그리고 아마 현지에 호남지역에서 주로 하고 있는 농민수당은 농가 단위 지원이기 때문에 좀 차이가 있다고 미리 말씀드리고요.

지금 농촌기본소득은 특정 면 단위 하나를 골라서 시범사업을 하라고 하는 것이어서 그건 우리가 말하는 농민기본소득과는 또 다릅니다. 그건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모두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대상이 조금 많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지금 아마 경기도에서 기자께서 물어보신 예산 삭감 문제는 농민기본소득 예산에 관한 것입니다.

그런데 어차피 농민기본소득은 경기도 전역을 대상으로 한 게 아니고 경기도 지역 중에서 희망하는 시군에 한정해서 하고 있기 때문에 그게 일단은 희망하는 시군이 선정되고 집행하는 과정에서 부족하면 늘리고 또 남으면 어차피 삭감해야 되기 때문에 실제 집행에는 문제가 없을 걸로 보고 있습니다.

이순자 씨 얘기는 앞뒤를 보면 이게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어요. 특히 전두환 씨가 제일 문제되는 부분은 재임 중의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지금 같은 날 전두환 씨가 사망하던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 씨 얘기를 여러분도 아실 겁니다. 전두환 군사반란세력에 의해서 허리에 총을 맞고 평생 반신불수로 견디기 어려운 고통을 계속 겪다가 결국은 고통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날이 하필이면 전두환 씨가 사망한 날입니다.

정말로 자기의 개인적 목적을 위해서 사람을 수백 명씩 학살하고 국가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의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그 사람 때문에 반신불수가 돼서 평생 고통 속에 산 사람은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같은 날 벌어진 일인데 정말로 사과하는 마음이 눈꼽만큼이라도 있으면 저는 광주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있을 것 같습니다.

찾아보지는 못할지언정 미안하다는 말이라도 했어야 되는 것 아니냐 하는 생각이 드는데 그 점으로 보면 역시 여전히 전두환 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느냐. 심지어 나는 그런 일 없다.

다 아무 잘못 없다, 이런 태도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전두환 씨가 아니었으면 그들은 왜 죽었겠습니까? 그들은 왜 부상을 당해서 평생 장애인이 됐겠습니까?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고.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서도 저는 광주 시민들, 우리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