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18 희생자에 용서 구해" 유언...정치권 조문 행렬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5·18 희생자에 용서 구해" 유언...정치권 조문 행렬

2021년 10월 28일 00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아들 노재헌 변호사 급히 귀국…노태우 유언 공개
"5·18 희생자에 너그러운 용서 구해" 늦은 사죄
[앵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 첫날, 5·18 희생자에게 너그러운 용서를 구한다는 내용의 사죄가 유언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빈소에는 온종일 여야 대선 주자들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별세 이튿날.

13대 대통령 노태우 씨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주변은 이른 시간부터 취재진으로 가득했습니다.

코로나19로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 가운데 해외 출장 중이던 노 씨의 아들 노재헌 변호사가 상주로서 급히 귀국했습니다.

노 씨가 남긴 마지막 말을 언론에 공개하면서 5·18 희생자에 대한 뒤늦은 사죄를 전했습니다.

[노재헌 / 故 노태우 씨 아들 : 5·18 희생자에 대한 가슴 아픈 부분이나, 여러 일에 대해서 본인 책임과 과오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고 또 역사의 나쁜 면은 본인이 다 짊어지고 가시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문 대신 빈소에 조화를 보내 예우를 갖췄습니다.

별도로 낸 추모 메시지에서는 공과를 모두 강조했습니다.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 :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며….]

빈소에는 종일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함께 언급하면서 방명록엔 이름을 남기지 않았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결코, 그 빛의 크기가 그 그늘을 덮지는 못할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노력을 다한 점을 저는 평가합니다.]

경선 토론회를 마친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도 잇따라 조문했습니다.

앞서 역사적인 평가가 있지만, 되도록 국가를 위해 애쓴 부분만 생각하면서 보내드리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빈소에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하여튼 편안한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고인의 과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글쎄 여기 장례식장인데, 그런 얘기는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노태우 정부 시절 강력부 검사였던 홍준표 의원은 '범죄와의 전쟁'을 돌아봤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한국 사회의 조직폭력배들을 전부 소탕한 그런 큰 업적이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대통령 재임 시절 주택 2백만 호를 지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킨 점을,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6·29 선언으로 협약에 의한 민주화를 가능하게 한 걸 고인의 성과로 평가했습니다.

노태우 정부에서 장관과 청와대 수석을 지냈던 김종인 전 위원장도 빈소를 찾아 애도했습니다.

[김종인 /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제가 보기에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으로서 외교에 관해서는 하나의 커다란 족적을 남기신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홍구·노재봉 전 국무총리, 정구영 전 검찰총장 등 6공화국 정관계 인사들도 줄줄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국가장이 마무리되는 모레(30일)까지 조문 행렬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