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군인들이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 "요즘 군대 편하지?"

실시간 주요뉴스

군인들이 휴가 때 제일 듣기 싫은 말은 '요즘 군대 편해졌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방부가 발행하는 '국방일보'에서 장병들을 상대로 매달 설문조사를 하고 있는데 어떻게 나왔는지 살펴볼까요?

국방일보가 대국민 소통서비스 '더캠프'를 통해 장병 8백여 명에게 주관식으로 물어본 결과 휴가 때 부모님이나 친구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고생 많다, 보고 싶었어, 반가워, 멋있어졌다, 뭐 먹고 싶어?, 사랑한다'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뭘까요?

'요즘 군대 편하지?'가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서 '복귀 언제야?, 벌써 나왔어?, 또 나왔어?, 전역 언제야?' 순입니다.

흥미로운 건 '전역 언제 하느냐?'는 말이 듣고 싶은 말 7위와 듣기 싫은 말 5위에 동시에 올라가 있습니다.

지난달 설문결과도 하나 살펴보겠습니다.

우리 부대에 찾아왔으면 하는 연예인은 아이유, 에스파, 프로미스나인 순이었고, 군인들 사이에서 폭발적 인기로 뒤늦게 전성기를 맞은 '군통령', 브레이브걸스가 4위를 차지했습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