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2·12 군사쿠데타 주역'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군사 독재시절 2인자…6·29 선언으로 직선제 수용
88올림픽 개최,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등 성과
[앵커]
노태우 전 대통령은 12·12 군사 쿠데타로 정치 무대에 등장한 뒤 전두환 씨에 이어 13대 대통령을 지냈습니다.

국민에게는 '만년 2인자', '소심한 성격', '비자금 대통령'으로, 또 '보통 사람'과 '6·29 선언의 주역' 등의 다양한 이름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김승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932년 대구 출생.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군인의 길을 걸었던 노태우 씨가 세상에 이름을 알린 것은 12·12 쿠데타 이후.

당시 전두환 소장과 함께 쿠데타에 가담한 뒤 군사 독재 시절 2인자로 자리를 굳힙니다.

그러다 4·13 호헌 조치에 맞선 국민적 저항인 6·10 민주 항쟁에 떠밀려 대통령 직선제를 수용합니다.

바로 6·29 선언.

[노태우 / 민정당대표위원 (87년 6·29 선언) : 사회적 혼란을 극복하고 국민적 화해를 이룩하기 위하여는 대통령 직선제를 택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전두환 / 당시 대통령 (87.7.1 수용회견) : 이에 본인은 노태우 민정당 대표위원이 건의한 내용을 전폭적으로 수용해서....]

이후 노 씨는 6.29 선언의 여세를 몰아 민정당 후보로 대권에 도전합니다.

'보통 사람 노태우' '믿어주세요'란 말은 바로 이 때에 나왔습니다.

결국, 87년 대선에서 김대중, 김영삼 두 야당 후보의 분열에 힘입어 13대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노태우 / 당시 대통령 (88년 2월 취임식 연설) : 본인은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6공화국을 이끌면서 88 서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등의 성과를 거뒀습니다.

특히 소련과 중국, 헝가리와 잇따라 국교를 맺으면서 이른바 북방 외교를 성공시켰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여소야대 정국을 극복하기 위해 김영삼, 김종필 두 야당 총재와 함께 3당 합당이라는 정치적 무리수를 두기도 했습니다.

퇴임 이후에는 수천억 원대 비자금 조성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역사 바로 세우기로 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구속되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습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chong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