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이낙연, 오늘 전격 회동...윤석열-홍준표 대립 '격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격돌했던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오늘 오후 전격적으로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신경전은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드디어 오늘 회동을 진행하는데요.

어떤 내용이 논의될 예정입니까?

[기자]
네, 오늘 오후 3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서울 종로의 한 찻집에서 만납니다.

경선을 마친지 2주 만인데요.

두 사람의 만남은 이 전 대표가 경선 이후 잠행에 들어가고, 이 후보는 경기지사 자격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하면서 미뤄졌습니다.

양측은 오늘 회동에서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선대위 출범이 임박한 가운데, 이 전 대표가 어떤 역할을 맡게 될지에도 관심이 집중됩니다.

내일 이재명 후보는 경기지사 직을 내려놓을 예정이고,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도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재명 후보의 본선 행보가 본궤도에 올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소식도 살펴보죠.

선두권인 윤석열 전 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신경전이 거세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박진, 김태호 의원과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본경선을 대비해 당원 중심의 조직표를 확실히 다져 두겠다는 전략인데요.

윤 전 총장은 경남지사를 지낸 김태호 의원은 부산·경남 지역, 심재철 전 의원과 유정복 전 시장은 수도권 지지세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어 야권의 '외교통'으로 꼽히는 박진 의원은 캠프의 외교·안보 정책 수립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이를 두고 홍준표 의원은 광역 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을 대거 영입했다며, 줄 세우기 구태정치의 전형이다,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민심과 당심으로 경선에 임한다며, 모바일 투표 시대 경선은 다를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홍 의원 캠프는 전두환 발언과 부정식품 발언 등 논란을 빚은 윤 전 총장의 발언 들을 나열하며 당 지지율을 하락시킬 수 있는 위험을 한가득 안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치열한 신경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자들은 숨 가쁜 일정도 소화하고 있는데요.

홍 의원은 오늘 오후 방송개혁 공약을 발표한 뒤 내일 대전·세종·충청 지역 합동 토론회 준비에 매진할 계획이고요.

유승민 전 의원은 서울과 인천을 찾아 청년 당원들과 잇달아 간담회를 진행합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민 특검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대권 도전을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오늘 본격적인 첫발을 뗀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3 지대에서 대권 도전을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오늘 신당인 가칭 '새로운 물결'의 창당발기인 대회를 진행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등 여야 정치인이 두루 참석할 예정입니다.

오늘 대회를 마친 뒤 창당준비위원회가 본격적으로 운영될 계획이고요.

다음 달 말 정당 설립과 등록 절차가 진행되고, 신당의 당 이름도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출마 선언도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국민의당은 당내 대선기획단을 꾸리는 등 본격적인 대선 준비 작업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거대 양당의 대결 구도 속에서 제삼 지대 주자들의 행보도 커다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