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SLBM도 대형화에서 소형화로...'게임 체인저'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北, 2019년 10월 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
북극성-3형, 고도 910km까지 상승…450km 비행
김정은 위원장, 3천 톤급 잠수함 건조 시설 시찰
[앵커]
북한이 최근 소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을 시험 발사하면서 '게임 체인저'로 불리는 SLBM을 다양화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쳤습니다.

과거 중-장거리 미사일 개발과정과 비슷한 경로를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북한의 의도는 무엇인지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9년 10월.

북한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3형을 시험 발사했습니다.

이 SLBM은 910km 높이까지 올라간 뒤 450km 떨어진 곳에 낙하했습니다.

당시 거의 수직에 가까운 각도로 발사했는데, 각도를 낮추면 최대 비행거리가 2,000km를 넘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앞서 그해 7월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천 톤급 잠수함 건조 장면을 둘러보는 모습을 공개하며 SLBM 개발 의지를 과시했습니다.

[원인철 / 합참의장 : 로미오급(1,800∼2,000톤급) 개량형을 2019년에 북한이 공개한 적이 있는데, 벌써 2년 정도 시간이 지나서 어느 정도 추진이 많이 됐을 것으로...]

지난해 10월 열병식에선 북극성-3형보다 직경을 키운 북극성-4형을 공개했고, 올해 초 열병식에서는 탄두 부분이 더 길어진 북극성-5형을 선보였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지난 1월) : 국가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 것을 주요한 과업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하겠습니다 . 핵전쟁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합니다.]

이에 따라 더 대형화되고 비행 거리를 늘린 SLBM 시험발사가 예상됐지만, 북한은 뜻밖에도 고도 60km에 불과한 소형 SLBM을 발사했습니다.

몸집을 키우기보다 은밀함을 무기로 기습타격이 가능하도록 SLBM을 다양화하고 있는 겁니다.

기종을 다양화하고 발사 수단도 고정형에서 이동형으로 변화를 줬던 중장거리 미사일 개발과정과 흡사합니다.

북한의 이같은 행보는 김정은 위원장이 제시한 4대 군사전략 가운데 병과를 다양화하고 화력의 증강을 명시한 '다병종 강군화' 노선을 따르는 것으로 보여 위협적 무력시위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문경입니다.

YTN 김문경 (m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