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승민 "개 사과 사진 누가 찍었습니까?"라는 질문에 윤석열의 답

실시간 주요뉴스

[유승민]
윤 후보님, 반갑습니다. 수고 많으십니다. 제가 오늘은 1:1 토론이기 때문에 정말 정책, 국정철학. 이런 거만 가지고 토론을 하려고 그랬는데 어제오늘 일어난 일을 보고 우리 윤 후보님 생각을 국민을 대신해서 직접 들어봐야겠습니다.

제가 사흘 전에 윤 후보님께서 부산 해운대에 가셔서 5.18과 12.12만 빼면 전두환 대통령도 정치는 잘했다. 이 말씀을 하시고 이틀 전에 우리 대구 경북 토론회에서 제가 그 말이 잘못됐다, 이렇게 비판을 드렸는데 그때 윤 후보님께서 말을 앞뒤를 자르고 자꾸 곡해를 한다 이런 식으로 사과를 안 하시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 말이 파문이 커지니까 어제 청년공약 발표하면서 유감을 표명하셨고 또 그게 이렇게 계속 번지고 이러니까 또 이어서, 이어서 계속 페이스북에서 송구하다는 말씀까지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윤 후보님께서 이 문제에 대해서, 이 발언에 대해서 정말 우리 헌정질서를 파괴한 전두환 정권에 대해서 진정으로 반성하고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들 앞에 송구하다고 사과말씀을 하신 줄 알았는데 오늘 새벽에 정말 황당한 사진을 봤습니다.

이 사진인데요. 누가 윤 후보님 댁에서 사과를 개한테 이렇게 주는 겁니다. 이 사진 이거 누가 찍었습니까?

[윤석열]
제가 듣기로 우리 집이 아니고요. 우리 캠프의 SNS 담당하는 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저도 들었습니다.

[유승민]
집이 아니고 캠프에서 찍었습니까?

[윤석열]
캠프는 아니고 아마 저희 집 말고 집 근처에 있는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습니다.

[유승민]
그러면 윤 후보님이 키우는 반려견을 그 캠프 직원이 데리고 가서 어디 데리고 가서 이 야심한 밤에 이 사진을 찍었다는 겁니까?

[윤석열]
그렇게 들었습니다.

[유승민]
그러면 사과를 준 사람도 윤 후보님이 아닙니까?

[윤석열]
저는 그 시간에 대구 토론을 마치고 제가 서울에 올라온 시간이 새벽 1시 반쯤 됐거든요. 그러니까 그거 오기 전인 것 같습니다.

[유승민]
그러면 이 사과를 준 사람은 누구입니까?

[윤석열]
사과를 준 사람이 아마 직원으로 알고 있습니다.

[유승민]
캠프의 직원이요?

[윤석열]
네. 제가 어차피 말씀을 하시고 저도 여기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유승민]
그러니까 제가 질문만 좀 드리고요.

[윤석열]
제가 얘기를 하겠습니다.

[유승민]
그러니까 캠프 직원이 저 강아지를 반려견을 밖에 데리고 나가서 사과를 주는 사진을 찍고 그걸 캠프 직원이 올린 겁니까?

[윤석열]
아니요, 반려견을 데리고 간 것은 제 처인 것 같고요.

처로 생각이 되고. 그리고 찍은 것은 우리 캠프의 직원이 찍었다고 제가 들었는데.

[유승민]
인스타에 올린 거는요?

[윤석열]
올린 것도 아마 캠프에서 올린 것 같습니다.

[유승민]
그러면 윤 후보님 안 계시는 장소에서 부인하고 캠프 직원이 그렇게 했다?

[윤석열]
네. 그런데 제가 이건 어떻게 보면 기획이라고 하면 이 기획을 제가 한 것으로 볼 수가 있는 것인데 제 앨범을 참 이 귀한 시간에, 시간이 막 갑니다마는 제 앨범을 정치 시작할 때 캠프에서 다 가져 갔거든요.

그런데 제 어릴 때 돌 사진을 보고 설명을 해 달라고 그래서 제가 어릴 때도 사과 좋아했고 또 아버지가 밤늦게 귀가하시면 사과를 화분에 올려놓으면 아침에 일어나서 매일 여기에 사과가 여는구나. 그러고 사과를 먹고 한 이런 얘기를 해 줬습니다. 그랬더니 이거를 인스타에 어떤 하나의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그렇게 하라고 했기 때문에.

[유승민]
페이스북은 후보님이 직접 쓰십니까?

[윤석열]
페이스북은 제가 직접 쓰는 것도 있고 또 우리 캠프의 대변인 논평에서 거기에 올리는 것도 있습니다.

[유승민]
어제 유감표명한 건 직접 쓰신 겁니까?

[윤석열]
그렇습니다.

[유승민]
그러면 인스타는 직접 안 하시고요?

[윤석열]
그건 제가 직접 안 합니다.

[유승민]
인스타는 아예 안 보십니까?

[윤석열]
가끔 볼 때도 있지만 바쁘니까 잘 못 보죠.

[유승민]
아니, 그러면 어제 페이스북에서는 윤 후보님께서 국민들한테 이거 정말 잘못했다고 사과를 하시고. 불과 한 12시간 지나서, 한 10시간 지나서 인스타에서는 그것도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완전히 무슨 개 취급하는 이런 사진을 올린단 말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윤석열]
아니, 그러니까 제가 강아지한테 사과를 주는 그 장면에 나오는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우리 가족이고 그것을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다는 것보다 그거는 제 불찰입니다. 그리고 그런 사과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 아니겠습니까? 지난주나 그 전 주나.

[유승민]
윤 후보님의 페이스북이고 후보님의 인스타예요.

[윤석열]
그러니까 페이스북은 아니고 인스타 아니겠습니까?

그 인스타에 그런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고 하는 것을 제가 얘기해 주고 승인을 했으니까 여기에 대해서 관련된 모든 불찰과 또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죠.

[유승민]
그 승인이라는 게, 그 승인하실 때 그 사과가 무슨 사과입니까?

[윤석열]
그 사과가 어릴 때 먹던 노란 사과라는 거죠.

[유승민]
왜 하필 이런 일이 있을 때 과일인 사과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는 거하고 그게 왜 이렇게 같은 날 동시에 일어납니까?

[윤석열]
그러니까 이게 원래는 이전에 하겠다고 해서 제가 승인을 했고요. 그렇기 때문에 이런 국민들께서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그런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서는 그게 전부 제가 챙기지 못한 제 탓입니다.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국민들께 사과드리고 제가 이 기획자입니다.

[유승민]
그러면 당초에 문제가 된 전두환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는 그 발언에 대해서는, 그러니까 5.18, 12.12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는 그 발언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반성하시고 사과를 하시는 겁니까, 지금?

[윤석열]
그렇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