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의힘 "이재명 위증 고발" vs 이재명 "구속될 사람 윤석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른바 '이재명 청문회'로 불린 경기도 국정감사가 끝났지만, 정치권에는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의 증언이 바뀌었다며 위증죄 고발을 예고했고, 이 후보는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전 총장이라며 맞섰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두 차례에 걸친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로 끝났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지만, 국민의힘은 공세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대장동 사업의 초과이익환수 조항과 관련해 이 후보의 말이 오락가락 바뀌었다는 겁니다.

[김은혜 / 국민의힘 의원(어제) : 지난 국감 때 초과이익 조항을 건의한 걸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어제) : 그렇게 말하지 않았습니다.]

[김은혜 / 국민의힘 의원(어제) : 하루 만에 주어를 바꾸셨어요. 지사님. 지사님답지 않은 태도입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어제) : 그때 당시에 간부들 선에서 채택하지 않았다, 이게 팩트이고 제가 안 것은 이번에 언론 보도로 안 거고.]

그러면서 위증죄로 검찰 고발을 예고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자신의 말을 번복하거나 억지 궤변을 늘어놓더니, 급기야 실무 의견을 받지 않았다는 게 어떻게 배임이 될 수 있느냐고 뻔뻔하게 반문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초과이익환수 조항은 삭제한 게 아니라 처음부터 없었다며 재차 반격했습니다.

[이수진 /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 국민의힘 대장동 사업에는 토건 비리 세력과 부패한 법조인들의 비리 게이트가 있지만,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에는 오직 국민만을 위한 이익 환수의 노력만이 있었을 뿐입니다.]

여야의 신경전은 대선주자들로 직접 옮겨붙었습니다.

이 후보는 과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대출 비리를 봐주기 수사했다며,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 대출비리범을 비호한 윤 전 총장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국민들은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로 의심한다면서, 특검으로 진실을 규명하고 약탈 범죄자를 단죄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대장동 신경전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장으로도 옮겨붙었습니다.

[소병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부산저축은행 만약에 부실 수사한 게 드러나면 윤석열 씨는 대통령 후보 사퇴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유상범 / 국민의힘 의원 : 배임 의혹이 이재명 지사에게 강하게 제기되고….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이렇게까지 지연되는 거는 총장의 의지는 확실한데 보이지 않는 손이 있는 건가요?]

대선을 앞두고 대장동 의혹이 정치권에 깊이 파고든 가운데, 상대 후보를 흠집 내기 위한 여야의 수 싸움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