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의힘 첫 맞수토론 장외전으로...경선 막판 '영입전' 치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1차 맞수토론을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후보는 도덕성 검증이냐, 네거티브냐, 장외전을 이어갔습니다.

홍 의원은 주말 저녁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긴급 회동을 열고 영입을 확정했고, 윤 전 총장은 주호영 의원 영입 회견을 예고해 영입 경쟁도 뜨거워지는 모습입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차 맞수토론을 마친 다음 날, 홍준표 의원은 당심 공략을 위해 경기도당을 찾았습니다.

당원들을 향해 토론에서 후보 도덕성 검증이 불가피하고, 네거티브와는 구분돼야 한다며 사실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다시 겨냥했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도덕성 검증하고 네거티브 하고 구분을 못 해서 참 안타까운데, 지금 이번 대선의 가장 중요한 것은 후보 도덕성 문제입니다.]

홍 의원과 맞붙었던 윤 전 총장 측은 YTN과의 통화에서 홍 의원의 도덕성 검증은 되치기를 당했다며 이제는 정책 중심의 토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꼬집었습니다.

뜨거웠던 토론 열기에 이준석 대표는 후보들이 발군의 토론 실력을 발휘했다면서도 후보 간 비난이 치열해지는 점을 우려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초기에는 기싸움이 다소 있을 수 있겠지만, 앞으로는 건설적 주제가 많이 다뤄질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후보들에게 요청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윤석열, 홍준표 두 후보의 '영입' 경쟁에도 불이 붙었습니다.

홍 의원은 주말 저녁 대선후보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자택을 찾아 긴급 회동을 했습니다.

영입을 공식화한 건데 최 전 원장 측은 홍 의원의 끈질긴 요청으로 캠프에 합류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최재형 / 전 감사원장 : 우리 야당의 목표인 정권교체를 위해서 보다 안정적이고 두루 세대나 지역의 지지를 얻을 수 있는 후보와 함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윤석열 전 총장은 앞서 5선 중진인 주호영 의원을 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하기로 한 데 이어 공식 영입 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지지율이 엎치락뒤치락하는 두 후보의 인물 영입 경쟁이 뜨거워지는 모습인데, 최종 후보 선출까지 남은 3주 동안 수싸움은 더욱 복잡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