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첫 맞수토론 후폭풍...홍 "도덕성 검증" vs 윤 "네거티브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

홍준표, 경기도 당원 인사…"도덕성 검증 불가피"
진중권 "홍준표, 토론에서 네거티브로 일관" 지적
윤석열 측 "검증 되치기 완료…정책 토론하자"
유승민·원희룡, 정책 대결 벌였다는 평가받아
[앵커]
어제(15일) 1차 맞수토론을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후보는 주말에도 도덕성 검증이냐, 네거티브냐, 장외전을 이어갔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첫 토론회부터 국민의 관심을 끌어냈다고 자평하면서 후보 간 지나친 기싸움은 우려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차 맞수토론을 마친 다음 날, 홍준표 의원은 당심 공략을 위해 경기도당을 찾았습니다.

당원들을 향해 토론에서 후보 도덕성 검증은 불가피하다며 네거티브와는 구분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도덕성 검증하고 네거티브 하고 구분을 못 해서 참 안타까운데, 지금 이번 대선의 가장 중요한 것은 후보 도덕성 문제입니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네거티브로 일관했다며 홍 의원을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로 비유한 데 대해 불쾌감을 표출한 겁니다.

홍 의원과 맞붙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도 YTN과 통화에서 홍 의원의 도덕성 검증은 되치기를 당했다며 이제는 정책 중심의 토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꼬집었습니다.

반면, 정책 대결을 벌였다는 평가를 받은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토론회에 만족감을 표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SNS를 통해 진중권 전 교수가 자신을 MVP로 뽑았다며 더욱 품격있는 토론을 만들겠다고 약속했고,

부마항쟁 기념일을 맞아 부산으로 달려간 유승민 전 의원 역시 토론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를 이기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유승민 / 국민의힘 전 의원 : 저는 TV 토론에서도 이재명 후보의 잘못된 정책, 이제까지 경기도지사, 성남시장 시절에 잘못해 왔던 거 저는 조목조목 짚어서 이재명 지사 TV 토론하면 박살 낼 자신 있습니다.]

뜨거웠던 토론 열기에 이준석 대표는 후보들이 발군의 토론 실력을 발휘했다면서도 후보 간 비난이 치열해지는 점은 우려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초기에는 기싸움이 다소 있을 수 있겠지만, 앞으로는 건설적 주제가 많이 다뤄질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후보들에게 요청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최종 후보가 선출되는 다음 달 5일까지, 이제 남은 국민의힘 대선주자 토론회는 모두 일곱 번입니다.

다음 주는 월, 수 두 차례 지역 합동 토론회에 이어 금요일 YTN 생중계로 맞수토론 2차전이 열립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