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2번 남았는데...윤석열, 토론만 하면 '자질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12번 남았는데...윤석열, 토론만 하면 '자질 논란'

2021년 09월 27일 22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윤석열, 대북 전시 작전계획 질문에 ’갸우뚱’
’청약통장 논란’ 이어 또 준비 부족 드러내
남은 경선 토론회 12번…’자질 논란’ 공방 예상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요 현안과 관련된 상대 후보의 질문에 당황하거나 제대로 답변을 못 하면서 자질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토론만 12번을 더 치러야 하는데, 경쟁 주자들의 집중 견제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경선 세 번째 토론회 자리,

안보에 관한 홍준표 의원의 질문에 윤석열 전 총장은 좀처럼 말문을 열지 못합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어제) : 작계 5015 아시죠? (네) 작계 5015가 발동되면 대통령으로서 제일 먼저 무엇을 해야 됩니까?]

[윤석열 / 전 검찰총장(어제) : 글쎄요, 한 번 좀 설명해주시죠.]

한미 연합사령부의 대북 전시 작전계획, 작전계획 5015에 대한 질문이었는데, 말끝을 흐리며 내놓은 대답도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긴 마찬가지였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작계 5015가 발동되면 대통령으로서 제일 먼저 무엇을 해야 하느냐?]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일단 미국 대통령과 먼저 통화를 하겠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작계 5015 되면 미국 대통령과 이미 협의가 끝난 거예요.]

재건축 관련 질문에는 엉뚱한 답을 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 보통 재개발 재건축하는 데 몇 년 걸리는 줄 아세요?]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뭐, 한 4~5년 걸리죠.]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 한 10년 걸려요. 방금 말씀하신 것은 '첫 삽' 주택이 되는 거예요. 임기 내 첫 삽 뜨면 정말 다행인 거예요.]

지난번 토론회 데뷔전에서 '청약통장'을 만들어 봤느냐는 질문에 집이 없어 만들어보진 못했다는 상식 밖의 답을 내놓은 데 이어, 또다시 준비가 덜 된 인상을 심어주면서 경쟁자들에게 공격의 빌미만 줬고,

가뜩이나 양강·1중 구도로 굳어가는 여론조사 추세를 더욱 고착화하는 모습입니다.

앞으로 남은 경선 토론회는 모두 12번.

27년을 '검사 윤석열'로 살아오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 석 달 된 윤 전 총장에게는 자질 논란은 큰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홍준표·유승민과 같은 기존 주자들이 이를 얼마나 잘 파고들어 과연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가 경선의 향방을 가를 하나의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