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김여정 연이틀 유화 담화...정부 "통신연락선 우선 복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이틀 연속으로 담화를 내고, 종전선언은 물론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정부는 관련 논의를 위한 소통이 중요한 만큼, 우선 남북 통신선을 신속히 복원하라고 촉구했는데,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 대화가 재개될지 주목됩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 이틀 만에 이어진 북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는

이 국면을 놓치지 않고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습니다.

지난 24일엔 문 대통령의 제안을 "흥미 있는 제안이자, 좋은 발상"이라고 표현했고

다음 날엔 종전선언은 물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정상회담 같은 문제도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며 한 걸음 더 나아간 입장을 내놨습니다.

첫 담화엔 신중한 입장을 보이던 정부도 이틀 연속 유화 담화에 '의미 있다'는 평가로 화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당국 간 대화로 여러 현안을 협의·해결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통신 연락선의 신속 복원을 촉구했습니다.

다만, 김 부부장이 두 차례 담화에서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적대적 언행 철회를 선결 조건으로 제시한 만큼

실제 남북이 대화 테이블에 앉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철회를 요구한 '적대시 정책'의 구체적 내용이 한미연합훈련의 완전한 중단과 미국 첨단무기 도입 중단 등일 경우, 우리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쉽지 않습니다.

이와 더불어, 남측도 군비 증강 활동을 하니 자신들의 신무기 개발 역시 비판하지 말라는 '이중 기준 철폐'를 주장하는 것이

핵미사일 개발을 군사력 균형 측면에서 정당화하고, 추가 실험을 하기 위한 명분 쌓기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한이 이중잣대 철폐와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주장하는 것이 자신들의 무력 증강을 합리화하기 위한 의도라면, 국제사회로부터 비정상국가, 위장 평화공세라는 강한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김 부부장의 연이틀 유화 담화가 어떤 의도를 담았는지,

우리의 대화 요구 수락 여부가 북한의 진의를 파악할 수 있는 일차적인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