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靑, 김여정 담화 "무게 있게 받아들이면서 의미 분석"

실시간 주요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에 북한이 잇따라 반응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굉장히 무게 있게 받아들이고 의미를 분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수석은 오늘 YTN 더 뉴스에 출연해 북한 리태성 외무성 부상이 종전선언을 시기상조라고 표현한 지 7시간 만에 김여정 부부장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한 것에 대해 두 담화에 간극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리 부장이 종전선언을 시기상조라고 표현했지만,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면 이라는 조건을 붙였고 김여정 부부장도 선결 조건을 내걸었다며, 이는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는 메시지로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리 부상은 미국을 향한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고 김 부부장은 한국의 역할에 대해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읽힌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 임기 내 한반도 종전선언이 가능하겠냐는 질문에는 종전선언은 이미 합의된 것이기 때문에 계기만 마련된다면 급물살을 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한 영향력으로 한반도 문제를 푸는 데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