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미애, 이낙연 비판 "남의 진영 언어로 與 후보 저격"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해 제일 어리석은 것이 남의 진영의 언어로 우리 후보를 저격해 우리 동네 싸움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오늘(24일)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화천대유에 떡고물이 왜 많은 것인지, 이 같은 막대한 불로소득의 시스템을 혁파하려면 지대개혁을 통해 기득권 카르텔을 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기자회견문에서도 윤석열 전 총장의 대권 도전과 대장동 부동산 투기 사건은 본질이 똑같다며 곳곳에서 기득권과 특권을 누리는 검찰과 언론, 정치, 경제 세력의 발호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에서 소수 기득권 연합의 정치적 야망과 경제적 야욕을 끝장내야 한다며, 개혁의 과제 앞에서 한없이 주저했던 민주당의 부족함과 나약함을 보듬어 다시 일으켜 세워달라고 호소했습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