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34.9조 원 2차 추경안 의결..."최대한 신속히 집행"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부, 34.9조 원 2차 추경안 의결..."최대한 신속히 집행"

2021년 07월 24일 10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정부는 오늘 오전 10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2차 추가경정예산 공고 안과 예산배정계획안을 상정·의결하는 임시 국무회의를 열었습니다.

국회가 오늘 새벽 총 34조 9,000억 원 규모의 2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것인데, 김 총리는 각 부처에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종규 기자!

정부가 임시국무회의를 통해 2차 추가경정예산 공고 안과 배정계획안을 심의 의결했죠?

[기자]
정부는 오늘 오전 10시에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2021년 2차 추가경정예산 배정계획안을 심의, 의결했습니다.

오늘 새벽 국회에서 2차 추경 예산안이 수정 의결된 데 따른 겁니다.

이 자리에 김 총리는 코로나19가 확산해 수도권에 처음으로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고 방역조치가 강화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추경안을 신속하게 수정하고 처리해준 국회에 먼저 감사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행정부의 시간이라며, 관계부처는 어려움에 처한 분들이 한시라도 빨리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편성된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총리는 특히 방역조치 강화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 집행을 서둘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소상공인지원법에 근거한 손실보상 재원도 마련된 만큼 소상공인들이 재기의 디딤돌로 삼을 수 있도록 빠른 지원을 주문했습니다.

김 총리는 코로나로 지친 국민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2차 추경의 신속하고 원활한 집행에 집중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번 추경에 백신 구매와 접종예산도 포함된 만큼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접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도 전했습니다.

김 총리는 이와 함께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면서, 이 고비를 이겨내고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방역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앞서 여야는 소득 하위 88%에 해당하는 2,030만 가구에 재난 지원금을 1인당 25만 원씩 지급하기로 합의하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차 추경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켰습니다.

민주당이 당론으로 내세웠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최초 정부 안인 소득 하위 80% 안보다는 지급 대상을 넓혔습니다.

특히 이번 추경안에는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희망회복자금 지원금이 정부 안인 900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두 배 이상 상향되기도 했습니다.

앞서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도 2차 추경이 통과하면 피해계층에 대한 지원이 최대한 이른 시기에 시작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한 만큼 정부는 보다 신속한 집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