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해부대 조리병이 1호 환자"...해군 착오로 항원키트 전달 누락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청해부대 조리병이 1호 환자"...해군 착오로 항원키트 전달 누락

2021년 07월 23일 21시 1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청해부대 34진의 집단감염이 이달 초 조리병에서 시작됐고, 현지에서 공수한 식재료가 의심된다는 장병들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국방부의 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해군 실무진 착오로 신속항원검사키트가 청해부대에 전달되지 못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은 집단 감염이 조리병들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방부 기자단과의 인터뷰에 응한 청해부대원들은 현지에서 공수한 식자재들이 위생적이지 않았다며

9번째 기항에서 구한 식자재를 조리한 뒤 지난 2일부터 조리병들이 하나둘씩 감기 증세를 보인 뒤 환자가 늘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군수물자 선적 요원들은 늘 방호복을 입었고 승조원들이 평소 마스크도 잘 쓰고 다녔다며,

함선 출입구의 24시간 감시와 인원 점검이 수시로 이뤄져 무단 상륙 같은 일탈 행위는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국방부가 감사에 나선 가운데 민관군 합동 역학 조사단도 조사에 돌입했습니다.

합동 역학조사단은 민간전문가 2∼3명, 질병관리청 7명, 국군의무사령부와 해군 8명으로 구성돼 오는 30일까지 심층 조사에 들어갑니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가 청해부대 34진 출발 전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챙기라고 지시했지만

해군 실무진 착오로 문무대왕함에 선적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사놓고도 파병 전 청해부대와 해군 의무실 간 확인 미흡 등으로 신속항체검사키트 800개를 대신 챙겨간 겁니다.

이 같은 착오로 지난 10일 신속항체검사에선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는데 신속항원검사키트만 가져갔어도 격리 등 초기 대처가 더 신속히 이뤄질 수 있었다는 점에서 관계자 문책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