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미애 "盧 탄핵, 말리다가 불가피하게 동참...사죄"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당시 새천년민주당에서 말리는 역할을 했지만, 최고위원으로서 불가피하게 탄핵 대열에 동참했던 것은 사죄한다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오늘 국회에서 정책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자신이 여러 차례 사죄했고, 책임을 회피하거나 부정한 바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후보 간 적통 논쟁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의 맏며느리로서 아드님들이 서로 다 적통이라고 하면, 소속과 무늬뿐만 아니라 정신과 심장도 민주당이라는 뜻이라며 반갑다고 평가했습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