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상회담 열려야 도쿄올림픽 참석...가능성 희박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상회담 열려야 도쿄올림픽 참석...가능성 희박

2021년 06월 26일 05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도쿄올림픽 개막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개막식에 참석할지는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청와대는 한일정상회담이 열려야 참석할 수 있다는 입장인데요.

현재 상황에서는 그렇게 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입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G7 정상회의에서 관심을 모았던 한일 정상회담은 끝내 불발됐습니다.

스가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인사만 하고 자리를 피하면서 실무급에서 약속했던 회담으로 진전시키지 못한 겁니다.

영국에서 약식으로라도 한일 정상회담이 열렸더라면 스가 총리가 도쿄올림픽 지지를 부탁하고, 문 대통령이 이에 화답하는 장면이 연출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정상회담이 무산되면서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여부도 불투명해졌습니다.

현재 우리 정부는 일본 측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통보한 상태입니다.

다만, 이런 결정이 문 대통령의 개막식 참석 가능성을 아예 닫아놓은 것은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황희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지난 23일 YTN 출연) : (문재인 대통령의 개막식 참석 여부는) 정리가 안 됐고요. 한 달 전에 사실 대통령님 일정이 그렇게 확정되지 않을 것 같고요. 저도 들은 바는 없고요. 그것은 아직 확정된 사안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무조건 가서 참석하는 거고요.]

청와대도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문 대통령이 개막식에 참석한다면 한일 정상회담이 그 전제가 돼야 한다는 점은 분명히 했습니다.

일본이 정상회담을 약속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이 개막식에 가기는 어렵다는 뜻입니다.

스가 총리가 정상회담을 약속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임기를 석 달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선거 승리에 도움이 되는지가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스가 총리 입장에서는 당내 지지 기반인 보수표를 생각하면 한일관계 개선 노력이 득보다 실이라는 판단 때문에 G7 정상회의에서도 일부러 문 대통령을 피했다는 분석입니다.

청와대는 여전히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 여부는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일본 내부 상황을 볼 때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 아니냐는 분석에 무게가 실립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YTN 홍선기 (sunki05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