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준 "5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 계도 기간 부여해야"

홍석준 "5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 계도 기간 부여해야"

2021.06.25. 오전 09: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홍석준 "5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 계도 기간 부여해야"
ⓒYTN
AD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은 24일 "코로나19 위기가 종식될 때까지만이라도 5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제 계도 기간을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을 보도자료를 내고 "고용노동부가 주 52시간 근무지가 없는 기업 답변까지 포함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해 제도 시행에 문제가 없는 것처럼 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고용부 조사에서 주 52시간 초과 근로자가 있는 기업 답변만 따로 분석하면 주 52시간제 준비를 못 하고 있다는 기업이 50.2%에 달한다"며 "정부 발표와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6일 "다음 달부터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인 50인 미만 사업장 90% 이상이 주 52시간제를 준수할 수 있는 상태로 파악됐다"며 "주 52시간제 위반에 대한 처벌을 유예하는 계도기간을 부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중소기업중앙회가 주 52시간 초과 근로가 많은 뿌리산업과 조선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봐도 계도기간이 필요하다고 답변한 기업 비율이 54.6%에 달하는 등 정부 조사와 현실 사이 간극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제 적용을 강행하려는 정부 입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 기업 형편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며 "코로나19 종식 때까지라도 계도 기간을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TN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