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쪽' 6.15공동선언 21주년 "남북 마주 앉을 때"...北 호응할까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반쪽' 6.15공동선언 21주년 "남북 마주 앉을 때"...北 호응할까

2021년 06월 15일 19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인 오늘, 북한은 매체에서조차 6·15 선언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우리 측은 민간 행사로 의미를 기리며, 코로나19와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영역에서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자는 의지를 표현했는데 북한이 호응할지 주목됩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북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 화해와 협력, 평화·통일을 위한 노력을 약속한 6·15 공동선언.

우리 측은 정부 차원의 공식행사 없이 민간단체들의 기념행사를 통해 북한에 대화 촉구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대화 재개를 요청하며 코로나19 방역 협력과 이산가족 화상 상봉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고,

[김부겸 / 국무총리 :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을 빌어 북한의 최고지도자와 당국자들에게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합니다. 한반도 평화 시계가 다시 돌아갈 수 있도록, 대화와 화해의 장으로 나오시길 간절히 요청드립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삶의 근간인 인도적 영역에서부터, 대화와 협력을 다시 본격화하자며 힘을 보탰습니다.

[이인영 / 통일부 장관 : 대북 인도적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국제사회도 일치된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당장 실현할 수 있는 꽤 실질적인 일들도 많이 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 역시 개성공단에서 생산한 마스크로 남북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며 인도적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이재철 /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 우리 개성기업들에 이어, 국내외 시민사회단체의 인도적 행동들이 이어지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관심도 커지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대화의 창을 닫아버린 북한은 21년 전의 성과에 대해 단 한 줄도 공식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1년이 되도록 연락 채널 복원에도 무응답입니다.

우리 정부는 국제적 공감대를 얻은 코로나 백신의 직접 협력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북한이 호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다음 주로 예상되는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에서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들일 공조 방안이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YTN 한연희[hyhe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