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이준석호 탑승할까...야권 대선 주자 셈법 복잡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윤석열, 이준석호 탑승할까...야권 대선 주자 셈법 복잡

2021년 06월 11일 21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준석, "특별 대우 없다"…입당 우선 방침 재확인
촉박해진 입당 시간표…윤석열 고심 깊어지나
안철수도 고심…개인적 앙금에 합당 문제까지
유승민은 딜레마…친분 관계 놓고 당내 견제 우려
[앵커]
대선까지 국민의힘을 이끌 신임 당 대표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선출되면서, 야권 대선 주자들의 셈법은 복잡해졌습니다.

최대 관심사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여부와 시기는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당 밖의 주자를 의식해 대선 시간표를 조절할 수는 없다고 했던 이준석 신임 대표는

공정성 시비를 의식한 듯,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 : 경선 일정을 제가 아무리 당긴다고 하더라도 실무적으론 8월 중순, 말 이후에야 시작시킬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뭐, 특정 주자가 들어오는 것을 배제하기 위해서 경선 일정을 조정하고 이런 것은 가능하지도 않습니다.]

그러면서도 특별 대우는 없을 거라며, 대선 주자 누구라도 '기호 2번'을 달려면 입당부터 하라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사실상 입당 시기를 저울질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속내는 더 복잡해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쇄신의 이미지를 갖춘 이 대표 선출로 국민의힘 지지율도 올라가면서 정당 선택에는 부담을 덜었지만 당내 기반을 다질 시간 없이 촉박한 시간표를 받아들었다는 점은 부담입니다.

윤 전 총장이 최근 공개석상에 나타난 뒤에도 여전히 침묵을 지킨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아 보입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지난 9일) :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개인적 앙금부터 합당을 둘러싼 이해관계까지 복잡하게 얽혀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고심이 더 깊을 수밖에 없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지난 7일) : 누가 당 대표가 되더라도 정권교체를 위한 합당의 진정성과 합리적인 원칙을 가지고 임한다면, 합당은 아무런 문제 없이 순조롭게 추진될 것입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이 대표가 일찌감치 복당 찬성 의사를 밝힌 만큼 복귀에는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당내 원조 소장파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새 대표와의 화학적 결합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정작 대표와 가까운 유승민 전 의원은 우호세력을 얻은 동시에 더 거칠어진 당내 견제를 맞닥뜨리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석 신임 대표는 개별 대선 주자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자제했지만, 그러는 만큼, 당 안팎 주자들의 득실 계산은 한층 복잡해질 거로 보입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