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 공군, 中 로켓 잔해 오늘 오전 추락 예상...멕시코만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한미 공군, 中 로켓 잔해 오늘 오전 추락 예상...멕시코만 가능성

2021년 05월 09일 06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미 공군이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 호의 로켓 잔해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9일) 오전 추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를 정밀 추적하고 있습니다.

또, 추락 예측지점이 처음에는 호주 인근 남태평양으로 분석됐지만 멕시코만 가능성도 제기되는 등 유동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공군은 창정 5B 호의 잔해가 오늘이나 내일 대기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군 우주정보상황실과 미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가 화상회의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혀왔습니다.

공군은 로켓 잔해의 무게는 22.5톤으로 추락 예측지점에 한반도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지만, 다양한 변수로 한반도 낙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공군은 현재 공군 우주정보상황실과 미국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 한국천문연구원과 정보를 공유하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