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수용"...빨라지는 개각 시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수용"...빨라지는 개각 시계

2021년 04월 08일 15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임기 말 국정 운영 ’부담’…정책 기조 변화 주목
정 총리 다음 주 사퇴 전망…대규모 개각 초읽기
’마지막 총리’에 김부겸·원혜영·박지원 등 거론
[앵커]
이번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낮은 자세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기 말 주요 정책에 일부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분위기 쇄신을 위한 개각이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정권 심판이라는 민심을 확인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여당의 참패 원인으로 지목되는 부동산 정책 등 국민의 요구 실현에 매진하겠다며 몸을 낮췄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습니다.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습니다.]

큰 격차로 확인된 성난 민심에 1년여 남은 문 대통령의 임기 동안 국정 운영에도 부담이 지워지게 됐습니다.

2·4 공급 대책 등 기존 부동산 정책 기조에도 재정비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는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며,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은 틀림없이 계속될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분위기 쇄신을 위한 개각 시계도 더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퇴 시점이 다음 주 이란 순방 직후로 점쳐지면서, 경제부총리와 장수 장관들을 중심으로 교체 폭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사실상 마지막 총리에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원혜영 전 의원, 박지원 국정원장 등 중량감 있는 정치인부터 유은혜 교육부총리 등 여성 총리 후보까지 하마평에 오르고 있습니다.

예상보다 큰 집권여당의 참패에 청와대도 곤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국정 과제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강조하는 청와대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속도 조절을 주문하는 여당 사이 갈등까지 불거질 수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