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의용 장관, 이용수 할머니 오늘 면담...'위안부 해법' 의견수렴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의용 장관, 이용수 할머니 오늘 면담...'위안부 해법' 의견수렴

2021년 03월 03일 01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일관계 개선 해법 찾기…난항 예상
’피해자 중심’ 우리 입장, 일본과 합의 어려워
日 "한국이 구체적 제안 내놓아야" 입장 불변
[앵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오늘 만나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눕니다.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법을 강조해 온 정부가 당사자 의견 수렴에 나서는 건데, 아직은 갈 길이 멉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면담합니다.

외교부에서 한일관계를 담당하는 아시아·태평양국과 국제법률국 당국자들도 배석합니다.

이 할머니 측은 면담에서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 ICJ 회부를 위한 특별협정 초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 그리고 문제 해결 방향 등에 대해 진솔한 의견을 나누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나타낸 가운데, 정부가 해법 찾기에 나선 모습입니다.

전망은 그리 밝지는 않습니다.

피해자 중심, 법원 판결 존중이라는 우리 입장과 청구권 협정, 2015년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됐다는 일본 입장은 접점을 찾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외교부 고위관계자는 양측 모두 운신의 폭이 크지 않다면서, 특히 우리의 원칙을 거슬러서 일본을 만족시키는 것은 굉장히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피해자 측의 의견을 듣고 소통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해법을 논의하는 단계는 아닙니다.

대화 제안에 이제 일본이 호응할 차례라는 압박도 했지만, 한국이 보다 구체적인 제안을 내놓아야 한다는 일본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 장관이 취임한 지 3주가 지났지만, 한일 외교장관 간 취임 축하 통화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 임기 내 한일관계 개선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는 가운데, 한미일 협력을 강조하는 미국의 중재 여부가 변수로 꼽힙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