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의당 류호정 의원 '비서 해고' 논란 왜 커졌을까?...핵심 가치 '노동' 연관

실시간 주요뉴스

처음엔 단순 ’해프닝’으로 마무리되던 분위기
해당 비서, 정의당 전국위에서 다시 문제 제기
출퇴근 시간·의원 수행 부분 등으로 갈등
정의당 핵심 가치는 ’노동’…노동 잣대 더욱 엄격
[앵커]
주요 노동 현안 해결에 앞장서온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함께 일하던 비서에 대한 부당 해고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법적으로 따져도 큰 문제는 없어 보이긴 하는데, 처음부터 논란이 커지면서 정의당 정체성 문제까지 불거진 이유가 뭘까요?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이 시정 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에 들어설 때,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큰 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류호정 / 정의당 의원 (지난해 10월) : 김용균 노동자 기억하십니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잊지 말아 주세요!]

이렇게 노동 현안에서 누구보다 큰 목소리를 내는 류호정 의원이 자신과 관련된 노동 문제로 고초를 겪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류 의원의 비서 해고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때만 해도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했습니다.

한 당원에 의해 근로기준법을 어긴 '부당 해고'라는 주장이 제기되자, 류 의원은 절차상 실수가 있었을 뿐 해당 비서와 오해를 풀었다고 밝히면서 금방 잦아든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런데 해당 비서가 정의당 성추행 사건을 논의하던 전국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공식 제기하면서 논란이 다시 커졌습니다.

비서와 의원실이 갈등 빚은 부분은 출퇴근 시간과 의원 수행, 그리고 외부 활동 등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리 복잡하지 않은 이번 사안의 핵심은 '근무 태도가 맘에 들지 않는 직원을 어떻게 해야 하나?'입니다.

통상 다른 정당에서 일을 그만두게 하는 과정에서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데 정의당은 다릅니다.

당 강령 곳곳에 담긴 대로 정의당의 핵심 가치는 곧 노동이기 때문입니다.

다른 정당보다 노동 의식 관련 잣대가 엄격할 수밖에 없습니다.

무조건 '법대로'가 정의당에는 통하지 않는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특히 류 의원은 노동의 가치를 앞세워 국회에 입성했고 다른 의원들보다 비정규직과 중대재해기업 문제 등 핵심 노동 현안과 관련해 집중적으로 활동해왔기 때문에 이번 사안으로 더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류호정 / 정의당 의원 (지난달 5일) : 저와 정의당은 모든 노동자의 죽음을 막겠습니다. 반드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겠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해당 비서와 일부 당원들은 SNS를 통해 류 의원을 계속 비판했고 류 의원은 이를 허위 사실에 기초한 해당 행위로 규정해 공론화했습니다.

성추행 사건 이후 이번 사안이 불거지면서 사람과 노동을 중시하는 정의당의 정체성 문제로 부각했습니다.

정의당이 이번 기회에 다시 거듭날지, 아니면 끝없는 추락의 시작인지는 아직 판단하기에 이릅니다.

YTN 이대건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