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복회, 추미애 장관에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기념사업회는 반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광복회, 추미애 장관에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기념사업회는 반발

2021년 01월 25일 18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광복회, 추미애 장관에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기념사업회는 반발
광복회는 오늘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수여했습니다.

추 장관은 재임 기간 일제로부터 후작 작위를 받은 이해승의 땅 등 공시지가 520억 원 상당의 친일 재산 171필지의 국가 귀속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는 후손과 본 사업회의 승인 없이 수여하는 것은 최 선생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광복회는 앞서 지난해 러시아 한인사회 독립운동의 대부이자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을 지원한 최재형 선생을 기리기 위해 이 상을 만들었으며, 추 장관은 고 김상현 전 의원과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에 이어 세 번째로 수상했습니다.

추 장관은 수상소감에서 안중근 의사는 유훈으로 위국헌신 군인 본분이라는 절절한 애국심을 표현했다며, 촛불로 세운 문재인 정부의 법무장관으로서 안 지사 말씀을 차용해 심정을 대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