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미애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 소식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추미애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 소식에 논란

2021년 01월 25일 13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추미애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여 소식에 논란

ⓒYTN 뉴스 화면 캡처

독립운동가 후손 단체인 광복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 최재형 선생의 이름을 딴 상을 수여 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광복회는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을 열고 추 장관에게 해당 상을 수여 할 예정이다.

광복회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추 장관이 재임 기간) 일제로부터 후작 작위를 받은 이해승의 친일재산 등 총 171필지 공시지가 520억 원(시가 3,000억 원)의 국가 귀속 노력이 인정된다"며 추 장관을 수상자로 선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추 장관의 수상 예정 소식이 알려지자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 기념사업회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최재형상'을 후손과 본 사업회 승인 없이 수여 한다는 것은 최 선생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라며 반발했다.

사업회는 "여야를 초월해 국민적 존경을 받는 선생의 이름을 빌려 (정치인에게) 상을 주는 것은 광복회 정관에 금지된 정치 활동"이라며 "김원웅 광복회장 개인의 사욕을 채우기 위한 게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광복회는 "최재형상뿐만 아니라 '단재 신채호상', '이육사상' 등을 만들어 독립운동가들을 더 잘 알리고 선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상의) 남발이나 정치적 목적을 노린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러시아 한인 사회 독립운동의 '대부'인 최재형 선생은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저격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에 광복회는 작년 최 선생의 이름을 딴 상을 만들었다. 광복회는 지난해 5월 첫 수상자로 고 김상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12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처장에 이어 추 장관을 세 번째 수상자로 선정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