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인정하며 사퇴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인정하며 사퇴

2021년 01월 25일 11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의당 김종철 대표, 같은 당 의원 성추행 인정하며 사퇴
김종철 "피해자 원치 않는 부적절 신체접촉…가해 맞다"
김종철 "피해자에 사과했지만 스스로 용납 못 해 사퇴"
[앵커]
정의당이 이렇게 성추행 사건 브리핑을 한 뒤, 김종철 대표와 피해자인 국회의원 모두 간단한 입장문을 냈습니다.

김 대표는 브리핑 내용대로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는데요.

자세한 입장 내용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송재인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와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 모두 입장을 내놨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앞서 보셨다시피 정의당은 김종철 대표가 지난 15일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를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김 대표는 피해자가 원하지도, 동의하지도 않았던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면서 성추행 가해를 저지른 게 맞다고 다시 한 번 인정했는데요.

피해자의 항의로 이후 사과했지만, 성희롱, 성폭력을 추방하겠다고 다짐하는 정당의 대표로서 자신의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며 사퇴 결정 배경을 밝혔습니다.

어떤 책임을 져도 가해행위를 씻기는 힘들 거라며 피해자와 당, 국민에 거듭 사과했는데요.

사건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 역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함께 젠더 폭력 근절을 외쳤던 정치적 동지로부터 존엄을 훼손당한 충격이 크지만, 피해자로서, 또 정치인으로서 자신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피해자임을 밝힌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엇보다 성폭력을 저지르는 가해자와, 그에 따른 피해자는 어디에나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이 재확인됐다며,

여성 또한 남성과 동등하게 존중받아 마땅한 존재라는 점이 학습되도록 우리 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국회에서는 박범계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역시 도덕성 논란에 공방이 집중되는 모습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앞서 오전 10시부터 진행되고 있는데요.

시작부터 여야 공방이 거셉니다.

국민의힘은 재산신고 누락 의혹부터 법무법인 출자, 고시생 폭행 논란 등 개인의 신상, 도덕성 문제에 집중한다는 방침을 세웠는데요.

민주당이 관련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거부한 걸 두고 시작부터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면서 본격적인 질의는 조금 전에야 시작됐습니다.

첫 질의자로 나선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박 후보자의 고시생 폭행 의혹을 집중적으로 공세했습니다.

약자에 대한 박 후보자의 폭력적 인식이 고스란히 드러난 사건이라고 쏘아붙였는데요.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의혹 당사자가 밝힌 사실 관계가 다르다며, 대뜸 집에 찾아온 건 예의를 지킨 행동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외에도 신상 의혹과 관련한 질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늘 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의 권력기관 개혁 방침을 두고도 공방이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여야가 검찰 수사를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는 현안들에 대한 질문도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위법성 논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수사, 윤석열 총장 일가와 관련한 수사 등이 대상으로 꼽힙니다.

박 후보자는 월성 원전 1호기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정치적 목적으로 과잉 수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도 있다며,

장관으로 임명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이뤄지도록 적절히 지휘 감독하겠다고 강조한 바도 있는데요.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지휘권 발동 가능성을 시사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 만큼 이후 구체적으로 언급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윤 총장 가족 관련 수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수사가 이뤄지게 지휘 감독하겠다고 한 것 역시 진의를 두고 공방이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