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 최대 메가 FTA 나온다"...문 대통령, 아세안 정상외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세계 최대 메가 FTA 나온다"...문 대통령, 아세안 정상외교

2020년 11월 12일 05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5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화상으로 진행
문 대통령,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발표 예정
스가 총리와 첫 회의…한반도 비핵화 노력 강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2일)부터 나흘 동안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아세안 관련 5개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특히 오는 15일에는 세계 인구의 3분의 1을 포괄하는 세계 최대 규모 자유무역협정 서명식이 예정돼 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ASEAN)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지 올해로 10주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부터 나흘 동안 아세안과 잇단 정상외교에 나섭니다.

화상으로 열리는 일련의 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가장 주목받는 건 마지막 날인 15일 열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RCEP 정상회의 서명식.

아세안 10개국을 비롯해 한국·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까지 15개국이 참여해 세계 인구의 3분의 1을 아우르는 '메가 FTA'가 출범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유무역의 중요성과 함께 경제협력을 바탕으로 한 사회·문화 전 분야의 상호 협력을 강조합니다.

이에 앞서 가장 먼저 열리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3년 전 발표한 신남방정책의 확장판,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을 발표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 2017년 한·스리랑카 정상회담) : 우리 정부는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동남아, 서남아 국가들과 협력해 공동체의 평화와 공동번영 이룩을 위해 신남방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정책 환경과 아세안의 협력 수요를 반영한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등 7대 전략 방향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13일 한·메콩 정상회의에서는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합니다.

14일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는 스가 일본 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한일 정상이 동반 참석하는 자리라 주목됩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아세안과 한국·미국·중국·일본 등이 참석하는 동아시아정상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노력에 방점을 찍을 예정입니다.

전 세계 코로나19 위기를 타개하고자 파트너 국가들이 화상으로나마 머리를 맞댑니다.

때마침 화이자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높아졌는데, 그간 백신과 치료제 혜택이 모든 나라에 고루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해 온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역시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강조할 전망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