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가 취임 후 첫 국장급 협의...입장 차 재확인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스가 취임 후 첫 국장급 협의...입장 차 재확인

2020년 10월 29일 18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한일 외교 당국자가 8개월여 만에 얼굴을 맞대고 주요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스가 일본 총리 취임 이후 첫 만남이어서 기대를 모았지만 강제 징용 배상을 둘러싼 입장 차를 재확인하는 데 그쳐 한일 간 냉각 국면은 당분간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회담을 마치고 외교부 청사를 떠납니다.

회담 성과를 묻는 질문에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다키자키 시게키 /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 아직 협의가 계속되고 있으니 나중에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다키자키 국장과 8개월여 만에 만나 2시간 넘게 상호 관심사를 협의했습니다.

하지만 최대 갈등 현안인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있어서 한일 양측의 현격한 입장 차를 재확인하는 데 그쳤습니다.

한국 측은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는 원칙을 거듭 강조한 데 비해 일본 측은 한국 정부의 해법을 요구하며 평행선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일 간 경색 국면을 타개할 돌파구를 찾지 못함에 따라 올해 안에 성사를 추진한 스가 총리의 방한과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는 사실상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또 한국 측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엄중한 인식과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 대표이기도 한 다키자키 국장과 미국 대선 이후 대북 대응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한일 국장급 협의는 스가 일본 총리 취임 이후 당국자 간 첫 만남이어서 관심이 높았지만 앞으로 대화를 계속해 문제를 풀겠다는 양측의 의지를 확인하는 단계에 머물렀습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