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로 옹호해서는 안 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로 옹호해서는 안 돼"

2020년 09월 23일 04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개천절 집회와 가짜뉴스를 겨냥해 반사회적 범죄라는 표현을 쓰면서 강하게 비판하고, 강력한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22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있다며, 어떤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재확산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집회가 또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 뉴스도 여전하다며,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뜨리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여전히 불법집회를 강행할 계획이라면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