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감사원장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여당 맹공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감사원장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여당 맹공

2020년 07월 29일 22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감사원장이 ’41% 득표율이 대다수 지지?’ 발언"
최재형 감사원장 발언 인정…"해석의 차이"
민주당 "정치적 중립 생명인 감사원장 자격 없다"
[앵커]
최재형 감사원장이 대통령 득표율이 41%였던 점을 언급하며 탈원전 공약이 국민 대다수의 지지를 받았다고 할 수 있느냐는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돼 여당의 비판을 사고 있습니다.

최 원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지만, 여당은 정치적 중립성에 문제가 있다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득표율을 언급하면서 국정과제의 국민적 합의를 문제 삼았다고 비판했습니다.

"41%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적 합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느냐"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는 겁니다.

해당 발언은 지난 4월, 월성 원전1호기 폐쇄의 적절성을 따지는 감사위원회 직권 심리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관련 발언을 인정하면서도 해석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최재형 / 감사원장 : 문 대통령께서 41%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과연 대다수의 지지라고 말씀하실 수 있겠느냐. 이게 전체적인 관련 내용의 전부입니다. 다만, 이것을 어떻게 해석하느냐는 것은 각자의 보는 견해에 따라서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 원장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자, 여당 의원들이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감사원장의 동서가 원전 관련 연구소에 다니고 있는 점까지 지적하며 감사위원 자격을 문제 삼기도 했습니다.

정치적 중립성이 생명인 감사원장 자격이 없다는 비판까지 나왔습니다.

[소병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저렇게 편향된 감사원장님 상대로 질문하는 게 맞는 건지 제가 원장님께. 저는 지금 적격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요.]

또, 공석인 감사위원 자리에 청와대가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두 번이나 추천했는데 최재형 감사원장이 제청을 거부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인사 관련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즉답을 피하면서도, 감사위원 임명권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해 최 원장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에 이어서 또 다른 사정기관인 감사원과도 대립각을 세우면서 앞으로 전개될 상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홍선기[sunki05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