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주호영 "전직 고위공무원 제보"...박지원 "수사 의뢰 방침"
Posted : 2020-07-28 22: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가 결국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채택됐습니다.

하지만 박 후보자를 둘러싼 '30억 달러 비밀합의서' 의혹은 갈수록 진실공방으로 치닫고 있는데요.

의혹을 제기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직 고위공직자 제보라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박 후보자는 날조된 것이라며 법적 조치까지 검토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보인가, 날조인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첫날 제기된 이른바 '30억 달러 비밀 합의서' 의혹이 청문회가 끝난 뒤에도 논란입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청문회에서 지난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성사 과정에서 북한에 3년 동안 30억 달러를 지원하는 이면 합의서가 작성됐고,

합의서에 서명한 사람이 당시 특사였던 박 후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조작된 것 같습니까, 조작된 겁니까?]

[박지원 /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 조작되었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제 서명 날인이 맞아요. 원본을 한번 가져오면 제가 확인하겠습니다마는.]

조작됐다는 박 후보자 주장에 주 원내대표는 합의서 사본 출처는 전직 고위 공무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 :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 공무원 출신이 그것을 저희 사무실에 가지고 와서 이런 일이 있었는데 청문회 때 이것을 문제 삼아 달라….]

그러면서 서류가 진짜라면 평양에 한 부가 있고 우리나라에 한 부가 극비 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냐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박 후보자는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대북 특사단에 문의했더니 전혀 기억이 없고 사실이 아니라는 확인을 받았다며,

제보한 전직 고위 공무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는 겁니다.

이어 면책특권에 숨지 말고 공식화하라고 말한 것처럼, 위법성을 검토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논란 속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는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채택됐습니다.

여전히 미래통합당은 합의서 진위 여부를 파악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이와 관련한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