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인영 후보자 "자녀 '호화 유학 생활' 주장, 지나친 억측"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인영 후보자 "자녀 '호화 유학 생활' 주장, 지나친 억측"

2020년 07월 16일 10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자녀의 호화 유학 생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명백한 허위이자 지나친 억측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통일부 여상기 대변인은 이 후보자 자녀가 2017년 8월 중순부터 2018년 10월 말까지 해외에서 체류하는 동안 집세 580만 원과 생활비 2천 4백여만 원 등 총 3천 60여만 원을 전액 이 후보자 측에서 송금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는 월평균 집세로 50여만 원, 생활비로 170여만 원을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송금 내역 등 상세한 증빙 자료는 국회에 제출했다면서, 앞으로 더 이상 유학 비용이 1년에 2억 이상이라거나 스위스에서 호화 생활을 했다는 등 악의적 왜곡 주장이 나오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