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가혹행위 인정도 사과도 안 해...늑장대응 질타
Posted : 2020-07-06 21: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에서는 고 최숙현 선수 죽음을 둘러싼 진상을 밝히기 위해 긴급 현안 질의가 열린 가운데 당국의 늑장 대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배 선수들도 출석했는데 가혹 행위는 전혀 없었고, 사과할 이유도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현안 질의는 김규봉 경주시청 철인3종 감독에게 집중됐습니다.

의원들은 고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 등 가혹행위를 했느냐고 몇 번이고 따져 물었지만, 돌아온 답변은 "전혀 없다"였습니다.

[임오경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폭력을 사용하셨습니까?]

[김규봉 / 경주시청 철인3종 감독 : 아닙니다. 폭력 사용한 적 없습니다.]

팀 닥터로 불리던 운동처방사의 폭행도 본인이 말렸다고 주장하며, 자신은 관리·감독의 책임만 있을 뿐이라고 항변했습니다.

[임오경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감독 앞에서 선수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직접 눈으로 보셨습니까?]

[김규봉 / 경주시청 철인3종 감독 : 바로 허리를 잡고 말렸습니다.]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선배 선수도 출석했습니다.

역시 가혹 행위를 전면 부인하는 것은 물론 사과조차 거부했고,

[이용 / 미래통합당 의원 : 사죄할 마음 있습니까?]

[경주시청 철인3종 선수 :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죽은 건 안타까운데….]

녹취록과 동료 선수들의 증언을 토대로 질타가 쏟아졌지만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이용 / 미래통합당 의원 : 후배가, 제자가 사망을 했습니다. 뭐가 그렇게 당당하세요?]

최 선수의 가족과 같은 피해를 호소한 동료 선수들은 감독과 선배 선수들의 부인에 끝내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최 선수의 호소를 외면했던 경주시청과 경주시체육회, 철인3종협회,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늑장·부실 대응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이병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최숙현 선수가 6번을 (신고) 했을 때 인지 시점이 언제였습니까?]

[박양우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유감스럽게도 보도를 보고 알았습니다. 유족뿐만 아니고 국민께도 마땅히 사과의 말씀을….]

특히, 가장 심하게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지목된 팀 닥터는 실제로는 의사가 아닌 무자격자였지만, 관계 기관은 이를 뒤늦게 알았다고 실토했습니다.

[김진환 /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장 : 자격증도 없고 일반 조그만 개인병원에서 운동 처방과 잡일 하는 사람으로 알고 있고요.]

현안 질의에는 민주당과 무소속 윤상현 의원만 참석했고, 통합당에선 피해 선수들을 돕고 있는 이용 의원만 중간에 출석해 질의를 마친 뒤 바로 퇴장했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진상을 밝히려는 국회 차원의 첫 시도는 당사자들의 부인으로 한계를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민주당은 더 확실한 진상 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고, 국회 복귀를 선언한 통합당 역시 찬성하며 체육계 폭력 실태 전반을 재점검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