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문모닝' 박지원을 국정원장에...남북 관계·협치 시작 포석
Posted : 2020-07-04 22:22
2003년 대북송금특검 사건…문 대통령이 민정수석
박지원, 징역 3년 선고받아…2007년 사면 복권
박지원, 2017년 대선 때는 국민의당 선대위원장
아침마다 문재인 후보 비판한다고 ’문 모닝’ 별명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안보라인 인사에서 과거 험한 말까지 주고받으며 정치적 경쟁을 벌였던 야당 소속의 박지원 전 의원을 국정원장에 발탁했습니다.

집권 후반기에 남북 관계에서 돌파구를 열어야 한다는 절박함이 크고 협치의 첫 단추를 끼운다는 의미도 읽을 수 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맞붙은 5년 전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선거.

[문재인 /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후보 : 가장 저질의 토론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참, 제가 어떻게 말씀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후보 (2015년 2월) : 저질 말씀하셨는데요. 내일 투표 시작되는데 오늘 규정 바꿔버리는 그런 행동이 저질입니다.]

불편한 감정은 2003년 대북송금특검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는데, 이 사건으로 박 후보자는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2007년 사면 복권됐습니다.

2017년 대선 때는 당도 달랐습니다.

국민의당의 선대위원장으로서 아침마다 문재인 후보를 비판한다는 뜻의 '문 모닝'이라는 별명까지 얻었습니다.

선거가 끝나자 '문 모닝'은 '굿 모닝'이 됐습니다.

[박지원 / 국민의당 대표 (2017년 5월 10일) : 오늘 아침에는 굿모닝으로 시작합니다. 10년 만에 우리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서 정권교체 이뤄진 것에 큰 의미를 둡니다.]

[문재인 / 대통령 (2017년 5월 10일) : 지금 우리가 다른 길을 걷고는 있지만 뿌리는 같은 정당이기 때문에…. 하여튼 오늘 '문모닝'입니다.]

현 정부 들어 박 후보자는 검찰개혁과 남북관계의 핵심적인 국정 현안에서 지지하는 목소리를 많이 냈습니다.

첫 야당 인사 발탁이지만 탕평의 의미를 크게 평가하기는 어렵습니다.

한 친문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을 여전히 높게 평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발탁으로 이해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이 그동안 여러 차례 입각을 제안했지만 야당이 거부한 경우가 많았다는 점에서 협치의 첫 발을 내디뎠다는 정도로 의미를 둘 수는 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