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통합당 "우리 모두 가해자...억울한 청년 한 풀어줘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통합당 "우리 모두 가해자...억울한 청년 한 풀어줘야"

2020년 07월 02일 15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통합당 "우리 모두 가해자...억울한 청년 한 풀어줘야"
미래통합당은 트라이애슬론 전 국가대표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데에는 우리 모두가 가해자였다며 22살 청년의 억울한 한을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성일종 의원은 오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 선수가 상습적인 폭행과 괴롭힘 등에 괴로워하며 대한체육회와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누구 하나 살펴보지 않고 일이 커질까 회유하고 덮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사법당국은 상습 폭행을 한 가해자와 방조자 모두 철저히 조사해 엄벌하고 체육계에 비슷한 사례는 없는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승배 [sbi@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