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23명| 완치 13,352명| 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89,780명
에이브럼스 사령관 "실전같은 연합훈련 필요"...전작권 평가보다 대비태세 점검 방점
Posted : 2020-07-01 23:2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다음 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방식을 두고 한미 군 당국이 합의점을 아직 못 찾은 것으로 알려졌죠.

전시작전통제권 행사 능력 검증을 병행하자는 게 우리 군 입장이고, 상반기 연합훈련을 못 했으니 작전능력 점검이 우선이라는 게 미군 측 입장으로 전해졌는데요.

이번에 공개 강연에 나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도 전작권 전환 평가보다도 연합대비태세 점검이 우선임을 시사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겸 한미연합사 사령관이 한 한미동맹 포럼에서 공개 강연에 나섰습니다.

강연에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코로나19로 상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을 미룬 만큼 하반기에는 전구급 연합훈련이 연합준비태세에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지휘관과 참모들의 합동훈련 수준으론 대규모 연합훈련의 효과를 따라잡을 수 없다는 겁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 주한미군 사령관 : 힘들고 실전적인 주야 제병합동훈련은 지상군·포병·항공전력을 통합해 실시하는 것 자체가 전쟁 수행뿐만 아니라 전쟁에서 이기는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최고의 기준입니다.]

이는 하반기 연합훈련 때 한국군 대장이 지휘하는 전작권 완전운용능력을 검증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우리 군 입장과는 결이 다릅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그러나 한국군 대장이 이끄는 미래연합사와 동맹의 계획 이행에 대한 의지는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전작권 전환에 많은 진척이 있었다면서도 조건 충족까지는 할 일이 남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성능 개량과 패트리어트 체계 통합을 시사하는 발언도 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한미 군 당국은 경북 성주 사드기지로 기습적인 장비 반입 작전을 벌이면서, 사드 성능 개량 의혹을 불러일으킨 바 있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 주한미군 사령관 :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진화하고 다변화하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 있는 모든 전력자산체계를 통합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미국 내에서 새어 나오는 주한미군 철수설은 전혀 근거가 없다며, 주한미군은 여전히 대한민국 방어 임무에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