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용 기소해야" 여야 의원들 함께 촉구...양향자 "4년 재판, 정상인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재용 기소해야" 여야 의원들 함께 촉구...양향자 "4년 재판, 정상인가"

2020년 07월 01일 18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재용 기소해야" 여야 의원들 함께 촉구
양향자 "4년 재판, 정상인가"…당 지도부 입장 주목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불기소하라는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의 권고에 범여권 국회의원들과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검찰의 기소를 촉구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여당 안에서는 심의위 결정을 옹호하는 듯한 평가도 나와 당 지도부 차원의 입장표명이 있을지도 관심입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소통관에 여야 국회의원들과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학계 인사들이 나란히 섰습니다.

검찰을 향해 한목소리로 이재용 부회장을 기소하라고 촉구합니다.

[전성인 / 홍익대 경제학부 교수 : 법원의 판단과 우리 눈앞에 놓여있는 수많은 증거를 무시한 부당한 결정이다.]

[노웅래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2, 제3의 이재용 사례가 반복될 것입니다.]

[류호정 / 정의당 의원 : 검찰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기소하여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을 증명하십시오.]

무엇보다 검찰이 대검찰청 예규로 만들어진 심의위원회 권고에 따라 기소하지 않는다면 법원의 재판 권한을 빼앗는 것이며 결과적으로 유전무죄 관행이 고착화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번 기자회견문에는 박용진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에서 11명, 정의당 6명 전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까지 모두 국회의원 18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박용진 의원은 삼성 임원 출신의 같은 당 양향자 의원이 최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 심의위의 불기소 권고를 옹호하는 듯 발언한 데 대해서는 개인 의견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양향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지난 29일) : 4년간이나 재판을 받아오고 있는 상황이 과연 정상적인 상황인가.]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재벌 총수가 자기가 운영하고 장악한 기업으로 하여금 뇌물을 갖다 바치게 하는 일도 대한민국에 참 흔치 않은 일이죠.]

기자회견문에 이름을 올리진 않았지만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화살을 돌렸습니다.

심의위의 불기소·수사중단 권고에 미래통합당만 묵묵부답이라며, 인천국제공항 문제에 연일 '공정'을 외치던 정치인들은 다 어디 계시느냐고 비꼬았습니다.

앞서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불기소 권고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대한 불기소 권고가 정치권에서 쟁점으로 떠오른 건 바로 공정 논란 때문으로 보입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등 공정 가치와 관련된 사회적 현안이 계속 이어지는 만큼 민주당 차원에서 입장 표명이 나올지도 관심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