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남북미 판문점 회동 1년...길어지는 교착상태
Posted : 2020-06-30 12: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1년 전 오늘 우리나라를 방문 중이던 트럼프 미 대통령의 깜짝 제안으로 남·북·미 세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판문점에 모였습니다.

성과가 없었던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넉 달 만에 회동이 이뤄지면서 다시 협상의 물꼬를 트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교착상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문경 기자 보도합니다.

[기자]
1년 전 오늘.

냉전의 상징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깜짝 회동이 이뤄진 겁니다.

군사분계선 앞에 멈췄던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지역으로도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 각하께서 한 발자국 넘어오시면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으시는 미국 대통령이 될 겁니다.]

이들을 지켜보던 문재인 대통령은 남쪽으로 내려온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맞았고,

이렇게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모두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좋은 일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저는 김정은 위원장을 이곳에서 볼 수 있어서 기쁩니다. 아주 긍정적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트럼프 대통령님의 대담한 제안에 따라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님의 과감하고 독창적인 접근방식에 대해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뒤 열린 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은 비핵화 협상의 물꼬를 다시 트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되며 중단됐고, 남북관계도 교착상태에 빠져들었습니다.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국경을 닫은 북한은 느닷없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거나, 대남확성기 설치-철거를 되풀이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어 여건상 올해 북미협상 재개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각에선 미 대선 직전인 오는 10월 이전에 존재감을 높이기 위한 북한의 충격 요법이나 북미 간 낮의 단계의 합의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어느 쪽이든 본격적인 협상은 미 대선 뒤로 미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문경[mk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