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여야 원내대표 잠시 후 '최종 담판'...전·후반기 법사위 배분 어떻게?
Posted : 2020-06-28 16:00
오후 5시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 회동
협상 핵심은 ’법제사법위원장 배분’ 문제
끝내 협상 타결 불발 시 민주당 단독 구성 강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위한 여야 간 마지막 협상이 잠시 후에 열립니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내일은 반드시 본회의를 열고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상임위 구성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오늘 협상 결과에 따라 정국의 향방이 달라진 전망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연수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곧 만난다고요?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잠시 후 5시에 국회의장실에서 회동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최종 담판'에 나서는 것인데요.

여전히, 핵심 쟁점은 법제사법위원장입니다.

이미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직을 가져간 상황에서, 후반기에는 어떻게 할 것이냐를 두고 양측이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전반기에 민주당이 했으니, 후반기에는 통합당이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에서 승리하는 집권 여당이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맡자고 역제안했고 여기서부터 협상이 얼어붙었습니다.

다시 말해 오늘은 어느 한쪽이 다른 쪽 제안을 수용하거나 양 당이 동의하는 제3의 협상안을 찾아야지만 결론을 낼 수 있습니다.

다만 양당 원내대표단은 지난 금요일 상황으로 보아 새로 합의점을 찾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회의장실 핵심 관계자도 YTN에 '이제 합의서에 서명하느냐, 마느냐만 남은 단계'라고 말해 양측이 내놓을 수 있는 협상 카드는 이미 다 펼쳐진 상황이라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낮 원내대표단이 함께 오찬을 들며 상황별 시나리오를 점검하고 원내 지도부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앵커]
21대 국회 원 구성이 벌써 5차례나 미뤄졌는데, 오늘 합의가 안 되면 본회의가 또 연기될 수도 있는 건가요?

[기자]
아닙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야 협상 결과와 관계없이 내일은 반드시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고 못 박았습니다.

이번 주 안에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건데, 그러려면 더 이상 상임위 구성을 미룰 수 없는 게 사실입니다.

오늘 합의가 나오지 않으면 내일 본회의 직전까지 '끝장 협상'이 이어질 수도 있겠지만, 끝내 타결되지 않으면 민주당 단독으로 원 구성을 하게 된다는 뜻입니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상임위원장직을 11대 7로 나누기로 한 잠정 합의안대로 법사위·기재위·외통위·국방위·산자위·복지위, 6개 상임위원장을 통합당 없이 선출했습니다.

남은 12개 상임위원회 가운데 국회법상 야당 몫 국회부의장이 필요한 정보위원회를 뺀 나머지도 같은 방식으로 강행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의 이 같은 방침을 통합당은 '176석으로 밀어붙이겠다는 협박'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SNS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7월 3일까지 3차 추경을 처리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는데, 국회가 대통령 한마디에 도장 찍는 통법부냐고 발끈했습니다.

실제로 내일 본회의에서 제1야당을 배제한 채 원 구성을 하게 되면 통합당은 계속 의사일정을 보이콧하며 정부·여당을 향해 '입법 독재' 비판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협상 결과에 21대 국회 초반 정국의 향방이 달려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나연수[ysna@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